• 보령서 ‘멸종위기’ 토종 돌고래 상괭이 2마리 죽은 채 발견
    보령서 ‘멸종위기’ 토종 돌고래 상괭이 2마리 죽은 채 발견
    원산도 앞바다서 발견…포획 흔적은 없어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5.2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보령해양경찰서/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사진 제공=보령해양경찰서/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멸종위기에 처한 토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 2구가 충남 보령시 원산도 앞바다에서 잇따라 발견됐다.

    21일 보령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30분쯤 원산도 해변에서 한 관광객이 원산도 해변에 죽어있는 상괭이를 발견해 신고했다.

    이 상괭이는 길이 120cm에 둘레 90cm, 무게가 55kg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해변을 순찰하던 보령해경 경찰관도 이날 오후 4시쯤 비슷한 크기의 상괭이 사체를 발견했다.

    보령해경은 상괭이 2마리 사체를 정밀 조사한 결과 별다른 포획 흔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상괭이 사체는 오천면사무소 출장소에 인계됐으며,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 의견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상괭이 같은 멸종위기에 처한 해양동물을 발견하면 해경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내 남·서해에 주로 서식하는 상괭이는 해양생태계법에 따라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포획은 물론 유통과 판매가 금지돼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