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산시 '뜨거운 감자' 신청사 건립 첫 발
    서산시 '뜨거운 감자' 신청사 건립 첫 발
    각계 전문가 등 30명으로 청사입지선정위원회 구성…맹정호 시장 "개입 없다"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5.2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시가 민선7기 핵심 현안 중 하나인 신청사 건립을 위한 첫 발을 뗐다. 21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청사입지선정위원회’ 출범식 및 첫 회의가 열린 것.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가 민선7기 핵심 현안 중 하나인 신청사 건립을 위한 첫 발을 뗐다. 21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청사입지선정위원회’ 출범식 및 첫 회의가 열린 것. (서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가 민선7기 핵심 현안 중 하나인 신청사 건립을 위한 첫 발을 뗐다. 21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청사입지선정위원회(위원회)’ 출범식 및 첫 회의가 열린 것.

    위원회는 당연직 3명, 시의원 2명, 건축과 도시계획, 문화재 등 각계 전문가와 언론인 등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김기찬 한서대 교수가 맡았다.

    위원회는 지난 2018년 시가 진행한 ‘신청사 건립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향후 예비후보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입지를 선정하게 된다.

    또한 예비후보지에 대한 입지분석을 실시하고 ▲시민 선호도 조사 결과 ▲외부 전문가 평가 결과 ▲시민참여단 운영·투표 결과 ▲열린 토론회 시민 의견수렴 ▲위원회 투표 결과 등을 종합해 최종 입지를 결정하게 된다.

    맹정호 시장은 “입지선정 과정에 어떠한 개입도 없이 위원회가 투명하게 결정, 시민이 적극 신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만 할 것”이라며 “시민의 힘으로 보다 성숙하고 더욱 민주적인 결정을 내려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기찬 위원장은 “청사 입지선정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 결과에 대해 시민에게 믿음을 드리도록 하겠다”며 “연내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