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 국지도57호선(북면~입장),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방문
    천안 국지도57호선(북면~입장),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방문
    박상돈 천안시장, 4개 노선이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피력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05.2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북면~입장면 일대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실사가 열렸다.(사진=천안시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22일 오전 북면~입장면 일대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실사가 열렸다.(사진=천안시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 국지도57호선(북면~입장) 한국개발연구원(KDI)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현장실사가 22일 진행됐다.

    현장실사에는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박상돈 천안시장과 관계자들이 직접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국지도57호선(북면~입장)에 대한 국지도개량사업을 비롯한 4개 노선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우선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피력했다.

    국지도57호선은 북면과 입장면을 연결하는 연장(L) 12.94km의 남북교통의 중심축 중 하나다.

    하루 5000대 이상의 차량이 이용하는 도로임에도 열악한 도로환경 때문에 도로개량사업이 절실한 실정이다.

    시는 해당 노선이 5개년 계획에 반영되면 국지도개량을 통해 물류비용 절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충청지역 신도시 개발과 천안지역 남부권 도시개발이 활성화됨에 따라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남북교통의 중심축이자 광역 순환축으로서 역할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오는 26일 국도21호 국도대체우회도로(신방~목천), 국도1호선 확장(목천~삼룡), 국도대체우회도로(성거~목천) 현장실사를 앞두고 있다.

    특히 국도21호 국도대체우회도로(신방~목천)는 현재 천안시가 추진 중인 외곽순환도로망 중 남부권역을 대부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시는 이번 현장실사 도로망이 외곽순환도로망 구축과 연계해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