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병우 충북교육감 “코로나19가 바꾼 변화, 다양한 소통 모색해야”
    김병우 충북교육감 “코로나19가 바꾼 변화, 다양한 소통 모색해야”
    22일 간부회의서 등교수업 준비와 코로나19 방역 철저 등 당부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2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김병우 충북교육감.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코로나19로 변화된 사회구조속에서 학교와 학생, 지역과의 다양한 소통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22일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다시 돌아가기는 어렵겠지만, 우리 아이들이 바라는 소중한 꿈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방역 안전망을 더욱 탄탄히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사람들의 삶의 방식이 바뀌고, 교육 환경과 방법들도 패러다임의 혁신적 변화가 생겨나고 있다”며 “그동안 일상의 업무를 넘어 시대를 반영한 학교지원과 혁신학교를 넘어선 학교의 혁신, 마을과 함께 학교 울타리 안팎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길을 찾아가자”고 당부했다.

    등교수업 시작과 관련해서는 “아이들을 생각해 보면, 온라인 개학이 학교 교육을 온전히 대체할 수 없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며 “교육의 본질에 대한 원격수업에서의 부족함을 등교수업을 통해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직 이태원 사태 이후 감염 확산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남아 있지만, 그동안 아이들을 맞을 준비를 빈틈없이 해왔고, 방역 당국의 촘촘한 지원과 지역사회와 연대도 탄탄하였기에 이 어려움을 잘 극복해 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