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수 화상병’ 비상…충주 사과 과수원 4곳 확진
    ‘과수 화상병’ 비상…충주 사과 과수원 4곳 확진
    소태면 1곳, 엄정면 1곳, 산척면 2곳...시, 종합대책상황실 가동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5.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조길형 충주시장이 과수화상병 발생 농가를 현장 방문했다.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22일 조길형 충주시장이 과수화상병 발생 농가를 현장 방문했다.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사과나무가 불에 타 화상을 입은 것처럼 말라죽는 ‘화상병’이 충북 충주 사과 과수원 4곳에서  발생했다.

    22일 충주시에 따르면 이달 과수화상병 의심신고를 한 과수원 54곳에 대한 농촌진흥청의 정밀 진단에서 소태면 1곳, 엄정면 1곳, 산척면 2곳이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긴급 매몰 등 공적 방제 작업에 착수했다. 올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곳은 지난해 큰 피해를 냈던 지역이다.

    과수화상병 확진에 따라 시는 농업기술센터에 종합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산척면에서는 현장 대응 상황실을 가동하기로 했다.

    재배면적이 1734㏊인 충주는 전국 생산량 5위의 사과 주산지다.

    시 관계자는 “올해 과수화상병은 지난해보다 일주일 정도 먼저 발견돼 확산 속도도 빠르다”면서 “추가 발생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