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수화상병 ‘비상’ 충주·제천 추가 발생…충북 34곳 ↑
    과수화상병 ‘비상’ 충주·제천 추가 발생…충북 34곳 ↑
    충주 산척면 22곳‧소태면 5곳, 제천 백운면 2곳 등 29곳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5.25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길형 충주시장이 과수화상병 발생 농가를 현장 방문했다.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과수화상병 발생 농가를 현장 방문했다.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사과나무가 불에 타 화상을 입은 것처럼 말라죽는 ‘과수화상병’이 충북 충주와 제천지역 사과 과수원에서 추가 발생했다.

    25일 충북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충주시(산척면 22곳‧소태면 5곳) 27곳과 제천시 백운면 2곳 등 29곳에서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에서는 지난 22일 충주(4곳)와 제천(1곳)에서 올해 처음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뒤 이날 무더기로 추가 발생했다.

    확진된 과수원은 지난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곳으로부터 2㎞ 이내에 위치한 곳이 대부분이다.

    도 농업기술원과 농촌진흥청, 충주시 농업기술센터 등은 농가와 협력해 발생주를 매몰 처리하는 등 긴급 방제에 나섰다.

    농진청은 과수화상병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발생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했다.

    의심증상이 발견된 충주지역 농가 13곳은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

    이로써 도내 과수화상병 확진 사과 과수원은 모두 34곳으로 늘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