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신하 “이용수 할머니, 샘물에 독 풀고 떠나는 격?”
    나신하 “이용수 할머니, 샘물에 독 풀고 떠나는 격?”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5.26 15: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주장에 대한 거친 반박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주장에 대한 거친 반박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오랫동안 마셔온 샘물이 맘에 안 든다며 독 풀고 떠나는 격이다.”

    전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당선인을 겨냥해 저주에 가까운 비판을 가했던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보고, 도쿄 특파원 출신의 나신하 KBS 기자는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

    그는 26일 페이스북에 “내 맘에 어긋나면 결별할 수 있지만, 미우나고우나 자신이 오랫동안 몸 담았던 단체를 철저히 파괴해야겠다는 집념이 무섭기만 하다”며 “이런 문제점을 모를 리 없는 정의연이 이용수 노인의 궤변과 억지를 반박, 비판하지 않고 끝까지 감싸는 태도가 경이로울 뿐”이라고 적었다.

    “문제가 있으면 고쳐 쓸 일이지, 내 맘에 안 드니 모두 파괴하고 내 맘대로 새로 만들자고 하면 그게 요술방망이처럼 뚝딱 하고 될 일인가? 비유하자면, 오랫동안 마셔온 샘물이 원래 몹쓸 물이었다면서 갑자기 침 뱉고 독 풀고 떠나는 격이다, 수질검사는 아직 하지도 않았는데.”

    그는 특히 언론의 비판 없는 '앵무새 보도'를 거론하며 “진보고 보수고 신문이고 방송이고, 구순 노인의 울분을 중계보도하느라 여념이 없다”며 “하지만 저의야 어떻든 최소한 그 내용의 진위와 주장의 타당성은 짚어줘야 할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어 이 할머니의 전날 주장을 쟁점별로 나눠 비판을 가했다.
    “백번 양보해서 회계의혹은 내부자로서 제기할 수 있지만, 자을 제치고 금배지 단 것에 분개할 순 있지만, 수십년 함께 한 단체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부정하고 저주하는 것엔 아연실색했다.”

    또 “정의연의 와해를 가장 고대하는 게 사과하지 않는 가해자 일본임을 모를 리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회견문을 아무리 살펴봐도 일본극우세력의 주장과 궤를 함께 해야 할 만큼 원한이 사무칠 까닭을 찾지 못했다”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전혀 합리적인 주장이 아니었음을 지적한 셈이다.

    더욱이 이 할머니가 민감한 쟁점에 대해 펼친 주장에 대해서는 정색을 하고 발끈했다.
    “정대협이 일본의 사죄를 막았다는 논지, 일본인들이 잘 알지 못해서 사과하지 않는다는 논지, 일본 후세 교육으로 문제를 풀자는 주장은 진실을 배반하는 주장이다.”

    그리고는 전혀 현실성 없고 분별력 떨어지는 이 할머니의 주장에 대한 반박을 서슴지 않았다.
    “아베와 극우집권세력이 역사를 잘 몰라서 사과를 거부한 것인가? 한국에 역사교육관 세우면 그렇잖아도 역사왜곡 교육을 해온 일본학교들이 기다렸다는 듯, 일제히 학생들을 보내줄까?”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봉 2020-05-28 00:23:22
    저도 50분이 넘는 할머니의 기자회견 잘 보았습니다.
    할머니가 뭔가 마음에 안드는게 있었다는것은 이해되었고,
    정의연이 돈을 관리하는데 있어서 문제가 있었을수도 있었겠지요.
    하지만 그것이 위안부와 정신대를 구분짓고
    정신대는 당연히 돈을 못받는 사람들인데 그런 정신대와 자신들을 함께 묶었기 때문에
    자신들이 사죄와 배상을 받지 못하는것이라 주장하시고
    성노예라 불리기 싫어하며 일본과 친하게 지내야 하고, 위안부 문제로 전세계의 여성들에게
    폐를 끼쳤으니 미안하다고 사죄하는 모습은 솔직히 말해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그게 정말 이용수 할머니가 진심으로 원하는 그런 길이었습니까?

    김명화 2020-05-27 05:59:50
    공적 사적 분간에 눈이 멀었네요.
    정부 기간들 치고 역대적으로 돈 해먹지 않은 사람들 나와 보라 하세요. 수많은 사기사건들 뭉개고 있는 검찰
    날조작으로 사람들을 폭락시킨 사람들 무지기수로 널렸는데 그런것에는 관심 없는 할머니가 돈에 대한 집착 권럭욕에 눈이 멀어 큰과오를 범하고 사시네요. 참 안쓰러운 일입니다

    김명화 2020-05-27 05:51:36
    골백번 옳은 지적입니다. 자신들을 창녀 취급 해온 사람들의 잔꾀에 놀아나 단체를 버리는 저 할머니 이제 얼마를 더 사실지는 몰라도 욕을 달고 살것이고 이미 떠나간 수많은 위안부 여성들에게 큰죄를 짓는 행동을 했네요. 누구도 생각하지 않는 일에 나서서 억울함을 풀어주려 애써온 분들에게 저런 태도를 취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