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주 공시지가 평균 4.3%↑…땅값 최고 ‘장춘당약국’
    충주 공시지가 평균 4.3%↑…땅값 최고 ‘장춘당약국’
    ㎡당 508만 7000원…산척면 명서리 산58번지 ㎡당 456원 '최저'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5.2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시청사 전경.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충주시청사 전경.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충주 지역의 올해 1월1일 기준 개별 공시지가가 지난해 보다 평균 4.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충주시에 따르면 지역 전체 31만1503필지의 개별 공시지가 산정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충의동 장춘당약국 터로 ㎡당 508만 7000원이며, 가장 싼 곳는 산척면 명서리 산58번지 임야로 ㎡당 456원이다.

    시는 아파트 신축과 택지개발, 동충주산업단지 등 신산업단지 조성, 남한강변의 전원주택지 수요 증가 등에 따라 지가가 상승했고 그 외 지역은 전체적으로 보합세를 유지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개별공시지가는 29일부터 충주시청 홈페이지나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시한 지가에 대한 이의 신청은 충주시청 홈페이지 또는 토지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해  6월29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접수된 토지는 감정평가사의 정밀 검증과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7월27일 조정, 공시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