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포·공주역∼세종' 광역도로 잇는다
    '내포·공주역∼세종' 광역도로 잇는다
    행복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2개 노선 반영…사업 추진 파란불
    • 정종윤 기자
    • 승인 2020.05.2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자료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충남 KTX공주역과 세종시, 내포신도시와 세종시를 연결하는 광역도로가 새롭게 건설된다.

    도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수립하는 ‘행복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3차 변경)’에 공주 탄천∼KTX공주역∼세종시, 내포신도시∼정안IC 연결도로 사업이 반영됐다고 28일 밝혔다.

    행복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세종시와 주변 도시 간 접근성 개선을 위해 지난 2006년 처음 수립한 계획으로 그동안 2차례 변경을 통해 18개 사업을 포함하고 있다.

    3차 변경 대책은 주변 여건 변화에 따라 지난 2018년 5월부터 용역을 통해 수립 중이다.

    탄천∼KTX공주역∼세종시, 내포∼정안IC 연결도로는 충남·충북·대전·세종이 제시한 20개 사업 중 교통 수요와 경제적 타당성 검토,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충북 1개 사업과 함께 반영됐다.

    공주 탄천 국도40호선에서 KTX공주역, 국도23호선을 거쳐 세종으로 연결되는 탄천∼KTX공주역∼세종시 연결도로는 총 연장 22.1㎞, 왕복 4차로 신설 사업이다.

    사업비 4446억 원 중 국비는 3335억 원이다.

    KTX공주역 이용객은 지난해 기준 하루 평균 685명에 불과한 상황으로 접근 도로망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

    도는 그동안 침체된 KTX공주역 활성화를 위해 △2종 물류 거점시설 지정 △문화관광 플랫폼 조성 △대중교통 운영 지원 △연계 관광상품 운영 △진입도로(지방도 645·697호) 선형 개량 등 다각적인 사업을 펼쳐왔다.

    그러나 접근성이 떨어지며 근본적인 대책이 되지 못했다.

    도는 광역도로가 건설되면 세종시를 비롯해 공주·부여·논산·청양 등 주변 도시와 KTX공주역 간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산군 대술면과 공주시 정안면을 잇는 내포신도시∼정안IC 연결도로는 2차로 신설·개량 사업으로, 길이는 9.9㎞에 달한다.

    사업비 1822억 원 중 1276억 원은 국비로 투자된다.

    이 도로는 특히 내포신도시와 세종시를 연결하며 이동 편의성 증진은 물론, 가로교통망 부족으로 낙후돼 있는 예산군 대술면, 공주시 유구읍과 정안면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