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상임위 구성〉… 2008년 주호영 원내수석부대표 발언 ‘재조명’
    〈국회 상임위 구성〉… 2008년 주호영 원내수석부대표 발언 ‘재조명’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5.2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만나 오찬 회동을 통해 협치를 당부했다. 사진=청와대/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만나 오찬 회동을 통해 협치를 당부했다. 사진=청와대/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지금은 코로나 위기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총력 기울이고 있지만, 이후에는 미래를 향한 경쟁이 될 것이다. 누가 협치와 통합을 위해 열려 있는지, 국민이 합리적으로 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오찬을 겸한 회동에서 이처럼 당부했다.

    21대 국회 원구성을 앞두고 여야 물밑 신경전이 한창인 가운데 협치와 통합의 줄다리기가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된다. 여권은 총선 민심을 따라 국회 상임위원장 18석을 모두 차지하겠다는 입장이고, 야권은 핵심인 법사위와 예결위원장의 쟁취를 벼르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대 국회에서 개혁드라이브에서 발목을 잡았던 두 상임위의 경우 통합당이 끝내 고집하면 민주당은 미련없이 다수결 원칙으로 밀어붙일 태세다. 물론 협상에 응할 경우 두 상임위를 제외한 채 민주당 11석, 통합당 7석 안으로 합의될 가능성이 높다. 통합당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2008년 7월 당시 한나라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말이 씨가 된다'는 속담을 연상케 하는 발언이다. 그는 7월 22일 원구성 협상테이블에서 미국의 민주당이 상임위원장을 모두 쟁취한 것을 거론, “1석이라도 더 많은 과반 의석당은 협상할 필요 없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다 맡도록 하면 된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홍준표 전 통합당 대표도 지난해 12월 8일 같은 주장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아무런 사심 없이, 제1야당의 대선 후보 출신답게, 오로지 이 나라의 정치 발전을 위해, 눈치 보지 않고 중진 정치인이 내뱉은 뼈 때리는 소신발언'으로 그가 왜 ‘갓준표’로 불리는지를 스스로 입증시켰다.

    당시 그는 다음과 같은 주장을 매우 진지하게 펼쳤다.
    ①우선 과반수를 넘긴 정당은 국회를 책임지고 운영할 수 있도록 상임위원장을 미국처럼 독식하도록 하여야 한다
    ②모든 의사결정은 다수결 원리에 따라 결정하고, 교섭단체 합의제도는 폐지해야 한다
    ③선거에서 단독으로 과반수 이상의 정댱이 되면 책임지고 국정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고쳐야 한다
    ④소위 국회 선진화법은 오히려 갈등의 근원이 되고 있으니 이를 폐지함이 옳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