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익 “〈조선일보〉의 집요하고 악랄한 사실왜곡, ‘문빠’와 다르지 않다”
    황교익 “〈조선일보〉의 집요하고 악랄한 사실왜곡, ‘문빠’와 다르지 않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02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을 왜곡한 '조선일보' 기사 제목(Before & After)/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사실을 왜곡한 '조선일보' 기사 제목(Before & After)/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SNS를 통해 “문빠의 공격은 악랄하고 집요하다”고 했던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2일 “집요하고 악랄한 사실 왜곡에서는 문빠와 조선일보가 다르지 않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아 다르고 어 다르다. 기자는, 언론은, 인간이면, 말을 조심히 다루어야 한다”며, 전날 자신을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이라는 표현으로 문 대통령 지지 시점을 ‘과거사’로 일방적으로 돌려놨던 〈조선일보〉의 사실왜곡을 다시 들추었다..

    “'문 지지했던 황교익'은 틀렸다. '지지했던'은 '예전에 지지했는데 지금은 지지하지 않는'으로 읽힌다. 나는 문재인을 지지했으며 이를 철회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 현재도 문재인을 지지하며 그 지지 의사를 수시로 밝히고 있다. 그러니 ‘문 지지하는 황교익’이라고 써야 맞다.”

    이어 “그 사이에 제목 바꾸어놓은 조선일보. 왜곡된 제목으로 사람들 다 보게 한 후에 슬쩍 바꾸기. 기사 하단에 제목 수정 이유라고 밝혀야 정상 아니냐”고 따졌다.

    .그는 “조선일보의 정파성은 문제 삼을 것이 없다”며 “언론도 자사의 정파성을 선명히 내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선일보 보도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집요하고 악랄한 사실 왜곡”이라며 “이 점에서는 문빠와 조선일보가 다르지 않다”고 두들겼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