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면적 16.3㎢ 늘어
    충남면적 16.3㎢ 늘어
    공유수면 매립에 따른 신규 등록 영향
    • 정종윤 기자
    • 승인 2020.06.0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전경/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내포신도시 전경/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충남도 토지 면적이 지난해보다 16.3㎦ 늘어난 8261.8㎢로 최종 확정됐다.

    늘어난 규모는 내포신도시 전체 면적(9.95㎢)의 1.6배에 달한다.

    올해 충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2만 7410원/㎡당)로 환산하면 4467억 8300만 원 규모다.

    2일 충남도에 따르면 보령·홍성 홍보지구 대단위농업개발사업에 따른 신규등록(15.1㎢)과 서산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공유수면 매립(0.7㎢) 등으로 도의 토지 면적이 늘어났다.

    토지 면적이 가장 많이 증가한 시군은 보령시로 12.5㎢가 지적공부에 새롭게 등록됐다.

    이어 △홍성군 2.6㎢ △서산시 0.7㎢ 순으로 면적이 늘어났다.

    도내에서 토지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은 공주시 864.2㎢로 충남의 총면적의 10.5%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서산시 742.0㎢(9%) △당진시 705.4㎢(8.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면적이 가장 작은 시군은 △계룡시 60.7㎢(0.7%) △서천군 366.1㎢(4.4%) △홍성군 446.7㎢(5.4%) 순으로 집계됐다.

    토지 이용현황별 면적이 가장 넓은 토지는 임야로 4085.1㎢(49.5%)인 것으로 파악됐다.

    △전·답·과수원 등 농지가 2487.7㎢ △도로·하천 등 공공용 토지가 789.6㎢ △대 277.7㎢ △공장용지 125.67㎢ 순으로 집계됐다.

    이를 2018년과 비교하면 임야와 농지가 17㎢가량 감소한 반면, 공공용지 20㎢, 주거・상업・산업용지가 8㎢정도 증가했다.

    토지 소유 형태로는 개인 토지가 5067㎢(61.5%)로 가장 많았다.

    △국·공유지 1688.4㎢(20.5%) △종중·종교단체·기타단체 등 794.8㎢(9.6%) △법인 680.6㎢(8.2%) 순으로 파악됐다.

    충남 서북부 지역의 도시·산업화로 임야와 농경지는 줄어든 반면, 대·공장용지·도로 같은 산업용지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