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속보] 성추행 대전S여중, "학부모 요구 다 들어주겠다"
    [속보] 성추행 대전S여중, "학부모 요구 다 들어주겠다"
    "대신 8일 정문 앞 집회는 철회해 달라"
    학부모들, "설동호 교육감은 뭐 하나. 깊은 배신감 느낀다"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06.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와 여성민우회, 인권단체, 청소년단체 등이 스쿨미투에 대한 설동호 교육감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대전교육청은 묵묵부답이다. 1인 시위 50일째인 지난 1일  양심과인권-나무 회원이 설동호 교육감의 무책임성과 책임회피를 성토하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전교조와 여성민우회, 인권단체, 청소년단체 등이 스쿨미투에 대한 설동호 교육감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대전교육청은 묵묵부답이다. 1인 시위 50일째인 지난 1일 '양심과인권-나무' 회원이 설동호 교육감의 무책임성과 책임회피를 성토하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성추행과 국가보조금 부정수급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대전S여중·여고가 학부모비대위 등의 요구사항을 무조건 수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모은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7일 대전S여중 성추행 피해 학생과 신입생 학부모들로 구성된 'S학교 교육정상화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주 학교 재단 측이 중1 학생들의 등교일(8일)에 맞춰 실시하는 정문앞 집회 시위를 보류해 달라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성추행 관련자 파면 ▲국가보조금 부정수급 관련자 파면 ▲남편 일감몰아주기 관련자 중징계 ▲1등 바꿔치기 진상 조사 및 중징계 ▲감사 대상자 승진 철회 등 학부모들의 요구 조건을 즉각 수용하겠다는 의사도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S여중 재단이 학부모들의 요구 사항을 전격 수용하고 나선 것은 지난 4일 대전지방경찰청이 스쿨미투와 연관된 이사장과 교직원 등 5명을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본격적으로 법의 심판대에 서게 되면서 대전교육청의 부실감사와 학교의 솜방망이 징계에 분노한 학부모들과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정상화 요구를 더 이상 뭉개기 힘들다는 판단이 선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학부모비대위 관계자는 "새 이사장이 취임한 뒤 교사와 직원들 사이에 파벌이 생기는 등 학교 정상화보다는 '밥그릇 싸움'을 벌이고 있는 모습까지 고스란히 드러나니 더 이상 버티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8일 정문 앞 시위부터 보류해 달라고 하는 것도 그런 이유가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학교 측이 입장을 전해왔지만 여전히 스쿨미투와 부실감사에 사과조차 하지 않는 설동호 대전교육감의 행태에는 참기 힘든 배신감을 느낀다"며 "새 이사장이 교육감과 같은 예산 사람이고, 친한 친구라는 말이 무성한데 과연 학교가 약속을 이행하고, 교육청이 진정성 있는 정상화에 나설 것인지는 두고 볼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교조와 여성민우회, 인권단체, 청소년단체 등은 대전교육청 정문에서 스쿨미투 관련 설동호 교육감의 공식적인 사과와 대전교육청의 부실감사를 성토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4월 20일부터 시작된 릴레이 시위는 6월 1일이 50일째였고, 90명의 시민들이 참가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