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영, 쉼터 소장 숨진 이후 "트윗을 멈추었다…왜?"
    공지영, 쉼터 소장 숨진 이후 "트윗을 멈추었다…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08 12:0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 쉼터 손영미 소장(왼쪽 길원옥 할머니 뒤)의 생전 모습. 오른쪽에는 윤미향 의원이 故 김복동 할머니 휠체어를 밀고 있다. 사진=윤미향 의원 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 쉼터 손영미 소장(왼쪽 길원옥 할머니 뒤)의 생전 모습. 오른쪽에는 윤미향 의원이 故 김복동 할머니 휠체어를 밀고 있다. 사진=윤미향 의원 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소설가 공지영이 사라졌다.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의 할큄으로 들쑤시기 시작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의원(더불어민주당) 공격을 사실상 주도해온 공 작가가 전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 쉼터 손영미 소장이 숨진 이후 갑자기 트윗질을 멈추었다. 왜 그랬을까?

    한 네티즌은 8일 “그렇게 정의연과 윤미향을 비난하더니, 인생을 부정당한 봉사자분이 허망하게 돌아가시자 바로 트위터에서 쉬겠다고 선언하고 퇴장했다”며 “사람이 참 가볍고 잔인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개-고양이는 불쌍하고 봉사자분은 안 불쌍한 건지…글로 사람들을 감동시키겠다는 분이 고인의 고통은 외면한다?”라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한편 공 작가는 이번 정의연 사태와 관련, 처음에는 자신의 의견을 직접 밝히다가 사태가 확산되면서부터 자신의 팔로워들이 올린 글을 공유하고 퍼트리는 적극적인 리트윗 방식을 취해왔다.

    그러다 보니 자신의 이 같은 처사를 비난하는 SNS글들이 숱하게 올라오는 등 부메랑을 맞은 바있다.
    “지금 트위터상의 윤미향에 대한 무차별 적인 공격은 공지영 작가의 Rt에서 시작 됩니다. 악마의 화신 L***, 윤미향이 좌적폐라며 민주당이 비례하나 때문에 미친 짓을 한다고 말 같지도 않은 저주를 합니다. 이보다 더 심한 글들 공지영 계정 들어가 보면 수도 없이 Rt 되고 있습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형관 2020-06-08 20:59:08
    이런 기자가 사실이 아닌 내용을 쓰니 기더기 소리 듣지. 공작가 트윗을 봐 왔다면 건강 문제로 쉬겠다고 했잖냐.

    기더기시러 2020-06-08 15:33:38
    손 소장님 돌아가시기 이전에 이미 무리한 작업으로 눈에 이상이 생겨 쉬겠다고 글 올라왔단다.
    이재명이 빠느라 몰랐니?
    뇌 찢어진 건 고치지도 못하고.
    이러고 사는거 가족이 아냐?
    창피함은 당연 없겠지?
    쌀이 아깝다.

    훈남 2020-06-08 14:58:14
    아이구...우리 경기도지사 열혈 팬이신 정문영기자...요즘도 점300이 열심히 빨고 있냐? 광고비 잘 입금되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