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르는 사이 전염… 죄인이 됐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병상 편지
    "모르는 사이 전염… 죄인이 됐다" 코로나19 확진자의 병상 편지
    허태정 대전시장 24일 SNS 통해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편지 일부 공개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6.24 18: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내 확진자의 병상 편지 일부를 공개했다. 사진=허 시장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내 확진자의 병상 편지 일부를 공개했다. 사진=허 시장 페이스북 페이지 캡쳐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죄인이 되었다.”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의 병상 편지가 일부 공개되며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4일 페이스북에 코로나19에 감염된 A 씨의 편지를 올리며 “자기 자신과 우리 사회를 돌아보게 하는 글이라서 공유한다.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A 씨는 편지에서 앞서 주변인이 확진 판정을 받고 이어 자신도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을 짤막히 설명했다.

    그러면서 “눈앞이 캄캄하다. 그러나 난 아니겠지 했는데 나도 확진자란다. 인터넷에는 우리 가족 신상이 공개됐고 내가 신천지라는 둥 다단계라는 둥 각종 유언비어가 나돌았다”고 표현했다.

    그는 “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죄인이 되었다. 여기는 충대병원… 머릿 속이 어지럽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 온몸이 쑤시고 아픈데 이 아픔보다 나로 인해 힘들어하는 주변사람들 생각에 마음이 더 아프고 우울하다”고 했다.

    또 “모든 걸 여기서 마감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지옥체험을 하고 있는 기분이다. 누구의 잘못인가? 코로나를 내가 만들어서 전파한 것도 아니고 나도 내가 모르는 사이 전염이 된 건데… 그렇다면 나도 피해자 아니던가?”하는 물음을 던졌다.

    A 씨는 “잘 모르는 시민들 댓글이야 그렇다 치고, 텔레비전 뉴스에 동네를 찍어 방영하고 우리 아들이 모 중학교 3학년이고 손주는 모 어린이집을 다니고 딸의 직업은 어떤 직업이라고… 이렇게 뉴스에 내보내면 코로나19 확진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단 말인가”라 덧붙였다.

    이어 “한 가정을 아니 한 동네를 죽이자는 것인가?”라며 “동네에 모든 가게가 텅텅 비었고 길가에 사람도 없다고 한다. 난 코로나에 감염된 죄인입니다. 치료 같은 거 바라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치료가 되었다 한들 시민들의 따가운 눈초리에 고개 들고 어떻게 살 수 있단 말인가? 난 코로나에 감염된 피해자인데 사회로부터 지탄받는 죄인이 되었다. 나는 죄인입니다”라 적으며 편지를 끝맺었다.

    한편 지역에서 지난 15일을 기점으로 발생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총 50명(누적 96명)이다. 대부분 미등록 다단계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고와 교훈 2020-06-25 07:41:52
    죄를 지었다면 죄를 지은마음을 가지고서 그죄를 마음속 깊이 간직하고 사죄하면서 살아가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