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볼턴, 나와 일본의 온갖 방해에도 트럼프-문재인-김정은 꾸준히 하더라”
    조국 “볼턴, 나와 일본의 온갖 방해에도 트럼프-문재인-김정은 꾸준히 하더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2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논란의 볼턴 회고록을 세 줄로 간명하게 요약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5일 논란의 볼턴 회고록을 세 줄로 간명하게 요약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그 일이 일어났던 방')이 외교적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남북미 정상들에 대한 주목할만한 객관적인 시각을 확인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특히 서로 각기 다른 셈법으로 접근한 남북미 정상들의 전략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끈질긴 중재역할과, 문 대통령에 대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뢰가 얼마나 깊은 지를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회고록에서 볼턴 전 보좌관과 아베 일본 총리는 한결같이 한반도 비핵화협상을 '방해’하는 ‘나쁜 놈들(Bad Guys)’이었다는 사실을 간파할 수 있다.

    이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볼턴 회고록을 세 줄로 간명하게 요약했다.
    “나는 온갖 방해를 다 했다. 일본도 같이 방해했다. 트럼프-문재인-김정은 꾸준히 하더라.”

    조 전 장관은 전날에도 자신의 트위터에 “볼턴 회고록에 '숨겨진' 진실들…'중재자' 문 대통령의 땀방울”이라고 적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