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만 선 붕괴"…보령시가 '위기지역' 건의한 까닭
    "10만 선 붕괴"…보령시가 '위기지역' 건의한 까닭
    5월 말 현재 10만602명…내포신도시 이어 보령화력 1·2호기 폐쇄 앞두고 긴장감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6.2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보령시가 정부에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요구하고 있는 이유는 지역 산업구조 변화와 맞물려 심각한 인구 유출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자료사진: 보령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보령시가 정부에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요구하고 있는 이유는 지역 산업구조 변화와 맞물려 심각한 인구 유출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자료사진: 보령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보령=김갑수 기자] 충남 보령시가 정부에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위기지역)’ 지정을 요구하고 있는 이유는 지역 산업구조 변화와 맞물려 심각한 인구 유출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에 따르면 보령화력 1‧2호기는 지난 1983년과 1984년 각각 준공돼 30년 넘게 가동돼 온 시설로, 국가경제발전과 국민생활 편의증진에 기여해 왔지만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로 오는 연말 폐쇄될 예정이다.

    노후석탄화력에 대한 폐쇄는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그에 따른 지역경제 대책이 제시되고 있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4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2차연도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 대한 <대전일보> 보도를 보면 보령화력 1‧2호기가 폐쇄될 경우 소비지출 80억 원, 생산유발효과 96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51억 원, 고용 154명이 감소할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근로자와 그 가족까지 합치면 약 1200명 안팎이 지역을 떠날 것으로 보여 인구 10만 명 선 붕괴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20년 5월 말 현재 시의 인구는 10만602명(외국인 제외)으로, 이미 충남도청 소재지인 내포신도시 출범으로 인한 빨대 효과로 인해 상당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 가운데 설상가상의 상황을 맞닥뜨리게 된 것이다.

    시가 위기지역 신규 지정을 정부에 강력 요구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일반지역에 속해 있는 시가 위기지역으로 지정될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설비투자 지원율이 14%에서 최대 34%까지 상향 조정될 전망이다.

    이 제도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제17조에 근거한 것으로 “시‧도지사는 관할 행정구역의 전부 또는 일부를 특별지역으로 지정받으려는 경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지정 대상 행정구역 및 지원 내용을 기재해 신청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럴 경우 장관은 전문기관의 의견을 듣고,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한 결과에 따라 지정 여부, 지정 내용 및 기간을 정해 시‧도지사에게 통보해야 한다.

    한국GM 자동차공장 폐쇄 결정이 내려진 전북 군산시가 지난 2018년 4월 위기지역으로 최초 지정된 바 있다.

    김동일 시장은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만나 “지난 30년 간 국가 에너지산업을 위해 헌신해 온 보령시민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특별지역 지정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보령시 제공)
    김동일 시장은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만나 “지난 30년 간 국가 에너지산업을 위해 헌신해 온 보령시민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특별지역 지정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보령시 제공)

    이와 함께 시는 웅천산단과 관창산단에 각각 마스크 및 원단 가공공장과 자동차 튜닝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한국자동차연구원과는 본부급 기관을 유치하는 방안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울러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전제로, 해양관련 공공기관이 내려오게 될 경우 시에 유치하는 방안도 충남도에 요청해 놓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김동일 시장은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만나 “지난 30년 간 국가 에너지산업을 위해 헌신해 온 보령시민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특별지역 지정과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김 시장은 “대안이 없는 상태에서 조기 폐쇄를 맞이할 경우 그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시민들의 박탈감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부의 정책 변화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 상황이 초래될 가능성이 큰 만큼 그에 따른 대책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는 것으로, 김 시장의 명분 있는 요구에 정부가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