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청래 ”김종인 비대위원장, ‘김종인 대망론’ 스스로 키우고 있다”
    정청래 ”김종인 비대위원장, ‘김종인 대망론’ 스스로 키우고 있다”
    - "백종원은 가라! 내가 있다" '김종인 대망론' 자가발전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2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당 상임고문단과 오찬을 하고 있다. 사진=미래통합당/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당 상임고문단과 오찬을 하고 있다. 사진=미래통합당/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외식사업가이자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차기 대선주자로 제안했으나, 이는 본심과는 아무런 상관 없는 뇌피셜'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되레 자신을 대선주자로 '자가발전'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28일 ‘예언가’로 변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그가) ‘김종인 대망론’을 스스로 키우고 있다고 본다”며 “지금이야 본인은 부정하겠지만, 1년안에 지금의 내 예언을 되짚어 볼 날이 올 것”이라고 돗자리 깔았다.

    그는 이날 “1년후 그때쯤은 미통당(당명이 바뀌겠지만)은 ‘김종인이냐? 아니냐?’ 둘로 쪼개져 내전을 치르고 있을 것”이라며 “이런 나의 예언이 비켜간다면, 그것은 미통당이 정신을 차렸다는 증거요, 산물일 것”이라고 점쳤다.

    이어 “추호 김종인 선생이 미통당에 왜 갔겠는가?”라고 묻고는 “고만고만한 도토리 대선주자들쯤이야 자신이 제압할 수 있다는 ‘근자감(근거없는 자신감)’ 때문이었으리라고 나는 본다”고 추단했다.

    또 “그는 ‘우리당’이란 지극히 평범한 호칭대신 ‘이당’이라는 말을 자주 쓴다”며 “당의 이익보다는 나의 이익에 ‘이당’이 이용할 가치가 있는가 없는가가 그가 당을 바라보는 관점이라고 나는 본다”고 김 위원장의 속내를 들추었다.

    그리고는 “그는 말끝마다 ‘추호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는 말을 즐겨 쓴다”며 “그는 ‘추호라는 말을 안 쓸 생각이 추호도 없을 것’이다. 망각의 시간이라는 좋은 장치가 있으니 말이다”라고, 김 위원장의 별칭 ‘추호’에 빗대 비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