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신하 기자 “조응천, 한번 검사는 영원한 검사인가?”
    나신하 기자 “조응천, 한번 검사는 영원한 검사인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28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말처럼,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말처럼, "한번 검사는 영원한 검사인가?"라는 질문이 자연스레 제기되는 순간을 맞고 있다. 사진=미국 해병대 홈페이지/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미 해병대의 'Once a Marine, Always a Marine'에서 유래한 것으로, 해병대의 일원으로서 자부심과 긍지와 명예심을 영원히 잊지 말라는 뜻이다.

    나신하 KBS 기자는 28일 이 카피에 ‘검사’를 대입, “한번 검사는 영원한 검사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현직 검사들이야 제 밥그릇 건드리면 당연 반발할수 있겠지만, 검찰 떠난지 한참 된 전직 검사들이, 후배 검찰 밥그릇 건드린다고 앞장서 반발하는 것 같은 모양새는 민망하기 이를데 없다”고 꼬집었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콕 집어 노골적으로 비판한 것을 꼬투리 잡아 “겸허하지 못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당혹스러워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깔아뭉갰던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을 겨냥한 쓴소리다.

    그는 “조국 일가 수사 과정의 엽기적 수사행태까지 거슬러 올라갈 필요 없다”며 “최근의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서 진지한 비판적 성찰을 후배검사들 및 윤석열 검사에게 공개적으로 요구한 적이 있었던가 싶다”고 물었다.

    검찰 출신으로 '윤석열 검찰'이 보이고 있는 정치 편향적 수사행태에도 침묵으로 일관해온 조 의원에게 던진 질문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