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산시의회가 민주당만의 것이냐"…원구성 후유증
    "서산시의회가 민주당만의 것이냐"…원구성 후유증
    미래통합당 의원들 30일 기자회견…"한 석 많다고 이렇게 해도 되나" 강력 반발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6.3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에 대한 후폭풍이 본격화되고 있다. 시의회의 정당 별 의석수는 더불어민주당 7석, 미래통합당 6석으로 전반기와는 달리 부의장까지 민주당이 가져가면서 그에 따른 반발이 커지고 있는 것. (서산시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제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에 대한 후폭풍이 본격화되고 있다. 시의회의 정당 별 의석수는 더불어민주당 7석, 미래통합당 6석으로 전반기와는 달리 부의장까지 민주당이 가져가면서 그에 따른 반발이 커지고 있는 것. (서산시의회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제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에 대한 후폭풍이 본격화되고 있다. 시의회의 정당 별 의석수는 더불어민주당 7석, 미래통합당 6석으로 전반기와는 달리 부의장까지 민주당이 가져가면서 그에 따른 반발이 커지고 있는 것.

    시의회 통합당 소속 장갑순 의원과 조동식 의원, 가충순 의원, 김맹호 의원, 안원기 의원, 유부곤 의원은 30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당 별 의석은) 6대 7이다. 협력이 반드시 필요한 조합이다. 부족한 점은 서로 보완하고, 새로움을 창출해 내야 한다”고 전제했다.

    이어 “25일 오후 1시 30분 제3차 본회의에서는 임기의 반환점을 도는 시점에서 후반기 원구성을 하는 아주 중요한 의사일정이 예고돼 있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 의원 5명이 참석하지 않아 시작과 동시에 멈춰버렸다”며 “민주당 의원들의 불참은 잘 짜인 대본을 만들기 위한 정치적 공작이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당초 자체 경선을 통해 의장 후보로 이수의 의원을 선출했으나, 내부 진통이 커 이연희 의원을 의장 후보로, 이수의 의원을 부의장 후보로 내정했으며, 본회의 표결을 통해 그대로 관철시킨 바 있다.

    결과적으로 통합당은 총무위원장(조동식 의원)만 가져가는데 그쳤다.

    이들은 “선거가 25일임에도 불구하고 통합당과 단 한차례의 상의도 없이 모든 결정을 했다. 이어진 선거에서 민주당이 의장과 부의장, 운영위원장, 산업건설위원장 자리를 힘으로 밀어붙여 독식했다”며 “시의회가 민주당 의원만의 것인가? 한 석이 많다고 이렇게 해도 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시의회 30년 역사상 산업건설위원장을 전반기와 후반기 연속으로 한 의원(안효돈 의원)이 차지한 경우는 처음”이라며 “민주당 의원들에게 진지하게 묻는다. 25일 원구성을 놓고 벌어진 일련의 행동들이 18만 시민 앞에 정녕 부끄럽지 않나? 초등학교 반장 선거도 이보다 못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시민들이 우리 의회에 바라는 것은 오로지 한 가지다. 견제와 균형의 조화 속에 시 발전과 시민 복리 증진을 위해 일해 달라는 것이다. 통합당 의원들이 지난 2년간 의회 운영에 있어 단 한 번이라도 억지를 부린 적 있나?”라며 “시민의 염원을 외면한 민주당에게 남은 것은 준엄한 심판뿐이라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