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지역 남자는 위암·여자는 유방암 발생빈도 높다
    충북지역 남자는 위암·여자는 유방암 발생빈도 높다
    충북대병원 ‘2017년 충북 암 발생률 및 사망률 현황’ 발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6.3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암센터 전경. 사진=충북대병원/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지역암센터 전경. 사진=충북대병원/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지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며 성별로 남자는 위암, 여자는 유방암 발생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대학교병원 충북지역암센터(소장 박진우)는 30일 ‘2017년 충청북도 암 발생률 및 사망률 현황’을 발표했다.

    충북지역암센터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충북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는 7587명(남 4174명, 여 3413명)으로 전년도 7674명에 비해 87명(1.13%) 감소했다.

    충북 인구 10만명당 연령표준화암발생률은 277.0명으로 전년 대비 13.8명(4.7%)감소했으며 전국 평균 282.8명보다 낮은 수준이다.

    충북의 암 발생률 추세는 1999년 이후 2011년까지 연평균 2.9%씩 증가했으나 2011년 이후 매년 약 2.5%씩 감소하고 있다.

    2017년 충북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이어서 대장암, 폐암, 갑상선암, 유방암, 전립선암, 간암 순이다.

    남자의 암 발생은 위암,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 순이고 여자는 유방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발생했으며 상위 5대암이 전체 암발생의 3부의 2 이상을 차지했다.

    암발생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1999년부터 2017년까지 암 확진자 중 2018년 1월 1일 생존한 것으로 확인된 암유병자수는 5만 1108명이며, 이는 충북 전체 주민의 3.2%를 차지했다.

    암종별로 위암이 전체 암유병자수의 19.1%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갑상선암(18.1%), 대장암(15.4%), 유방암(11.5%), 전립선암(4.6), 폐암(3.9%)순 나타났다.

    또한, 충북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6.1%로, 암환자 3명 중 2명은 5년 이상 생존할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약 10년 전(01-05년)에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생존율(49.6%)보다 약 1.3배(16.5%p)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충북의 5년 상대생존율은 전국 평균(70.4%)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충북의 암사망률(10만명 당 102.8명) 역시 전국 평균사망 수준(10만명 당 94.5명)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충북지역암등록본부장 김용대 교수는 “특화 사업을 통해 충북의 암환자의 낮은 상대생존율의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며 “암 예방 홍보사업, 지역사회기반 암생존자 통합지지서비스사업, 암 연구조사 등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충북지역암센터에서는 충북지역의 암 발생 통계를 공표해 지역암관리사업을 계획할 수 있는 근거자료를 제공하고, 통계자료를 기초로 도내 암 발생률 및 사망률 감소에 기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암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