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인터넷 공유기에 ‘몰카’?…경찰 수사 중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인터넷 공유기에 ‘몰카’?…경찰 수사 중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6.30 17: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기사와 관련 없음, 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사진=기사와 관련 없음, 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인터넷 공유기 안에서 불법 촬영용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여성이 혼자 사는 한 원룸에서 공유기 교체작업을 하던 기사가 공유기 안에 소형 카메라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공유기에는 렌즈 위치에 맞춰 1mm 정도 되는 구멍이 뚫려 있고, 가로 7cm·세로 2cm 크기의 네모난 카메라에는 배터리 충전을 위한 장치도 연결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저장을 위한 메모리 카드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전 세입자도 여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누가 공유기를 설치했고 저장된 영상이 외부로 유출됐는지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제엠비씨 2020-06-30 17:27:44
    어제 방송 보니깐 전전세입자까지 조사해본다던데
    송신기도 달려있어서 바로 전송되는 기능도 있었다 하든데
    불안해서 어케살아요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