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대전시의원들 사이에서 나도는 ‘징계·공천배제…’
    민주당 대전시의원들 사이에서 나도는 ‘징계·공천배제…’
    30일 9명 모여 후반기 원구성 논의… 의장 후보 발언 논란될 듯
    민주당 부의장 후보 민태권(유성구1)·조성칠(중구1) 의원으로 결정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06.3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전경.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의회 전경.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회 의원들 사이에서 난데없이 ‘징계’와 ‘공천배제’가 회자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진원지가 후반기 의장 후보로 알려져, 듣기에 따라서는 협박성 발언으로 비쳐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회 의원들 9명은 30일 오후 대전시의회에서 후반기 원구성을 논의하기 위해 만남을 가졌다. 이날은 후반기 부의장 후보 등록 마지막 날이다.

    대상은 권중순 의장 후보와 전반기에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등의 보직을 맡지 않은 11명이다. 구본환·박수빈 의원이 개인사정으로 불참했다.

    이날 참석 의원들은 조성칠(중구1)·민태권(유성구1) 의원을 민주당 부의장 후보로 결정했다.

    상임위원회 구성은 의장단 구성이 완료된 후 논의하기로 했다.

    논란의 소지는 의장 후보의 발언이다.

    이날 만남에 참석한 다수의 의원들은 “의장 후보인 권 의원이 3일 본회의에서 의장 선출이 부결되면, 당으로부터 징계를 받을 수 있고, 공천에서 배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며 “듣는 입장에서는 협박성 발언으로 들릴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상임위 구성 논의를 의장 의결 이후로 미루자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상임위 구성과 상임위원장 선출이)본인 뜻대로 되지 않다고 판단한, 궁여지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해석했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상임위 배정은 현 김종천 의장의 권한이다. 법적으로 7월 5일까지는 의장으로서 역할을 하게 돼있다. 역대 의회에서도 상임위 배정은 의장단 구성 이후에 이뤄졌다”라고 설명했다.

    징계·공천배제 발언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차원에서 한 말이다”라며 “편안하게 의원들끼리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더라’라고 전달한 수준이지 다른 뜻은 없다”라고 해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