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윤석열,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 결단하겠다”
    추미애 “윤석열,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 결단하겠다”
    - 추미애 장관 법사위 발언록 모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0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검언유착 사건 등 '망동'을 보이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 결단하겠다”고 초강경 입장을 밝혔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검언유착' 사건 등 '망동'을 보이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 결단하겠다”고 초강경 입장을 밝혔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1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발동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추 법무부 장관은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하겠다"며, 최고 통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개입에 앞서 “현재 진행중인 조사가 끝나는 대로 신속하게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 현재 펼쳐지고 있는 ‘윤석열 망동’에 관해 초강경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법사위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최기상 의원의 질문에 대한 추 장관의 답변을 일문일답으로 간추렸다.

    -(최 의원)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소회를 말해달라.”
    ▲(추 장관)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지 않으면, 검찰의 신뢰와 조직이 한꺼번에 상실될 위기에 있다고 본다. 특히 윤 총장은 수장으로서 그런 우려 때문에 '손을 떼겠다' '부장 회의가 결정하고 부장회의의 지휘에 따르라'는 공문을 내려놓고, 그 후 자꾸만 반대되는 결정을 하고 있어 상당히 우려된다."

    -(박 의원) “지금 장관의 수사지휘, 감독이 먹히고 있지 않다고 판단하나?”
    ▲(추 장관) “대단히 유감스럽고, 때로는 무력감을 느낀다.”

    -(박 의원) “누가 힘이 센지 완력 자랑하는 경쟁 대회도 아니고, 누가 목소리가 큰가 자랑하는 대회도 아니고, 문제가 있다고 보느냐?"
    ▲(추 장관) “상당히 심각하다. 검언유착 관련 수사자문단 구성 과정에서 대검 형사부장을 윤 총장이 '패싱'했는지 여부에 관한 경위를 현재 확인 중에 있다."

    -(박 의원) “법무장관이 해결하기 어려운 상태로 가고 있다. 최고 통치권자인 대통령이 개입할 상황이라고 보나?”
    ▲(추 장관) “현재 조사 중이다. 신속히 조사 끝내면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하도록 하겠다."

    -(박 의원) “추 장관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수사착수 보도마저 나왔다.”
    ▲(추 장관) “언론에 미주알 고주알 나가는 걸 보면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감탄하고 있다.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 낱낱이 (검찰이) 밝히는 것에 대해 대단하고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더는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 저는 참지만, 저의 아들은 군 복무를 하루도 빠짐 없이 했고, 사실 한 쪽 다리 수술을 했다.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면 다시 신체검사를 받아 (군대를) 안 가도 됐다. (아들은) 엄마도 공인이고 남자로서 군대를 안 가면 제대로 기를 펴고 살 수 없으니 아프더라도 군대를 마치겠다고 했다. 아이가 굉장히 많이 화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빨리 수사해서 뭐가 진실인지 밝혀달라. 언론이랑 합세해서 문제투성이 만들고 그런 일 하지 않길 바란다. 낱낱이 얘기하면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한다고 할까 봐 더 이상 얘기하지 않겠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