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주시-충북도-중원신소재 1500억원 ‘투자협약’
    충주시-충북도-중원신소재 1500억원 ‘투자협약’
    2024년까지 충주기업도시 내 생산시설 확충‧근로자 100명 채용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7.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와 충북도, ㈜중원신소재가 3일 충북도청 지사 집무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주시와 충북도, ㈜중원신소재가 3일 충북도청 지사 집무실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충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충주시가 15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으로 민선 7기 후반기 기업유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충주시는 3일 충북도, ㈜중원신소재와 충북도청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이동호 ㈜중원신소재 대표이사, 이상율 ㈜천보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도와 시는 ㈜중원신소재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천보의 자회사인 ㈜중원신소재는 전기자동차 및 에너지저장장치용 이차전지 전해질과 첨가제를 주력 생산하는 업체로, 충주기업도시 내 2만 6014㎡ 부지에 1만 4000㎡ 규모로 공장을 조성한다.

    2024년까지 1500억 원을 투자해 이차전지 생산에 필요한 생산시설 설비를 확충하고 전기차 시장 수요에 대응해 신규 근로자 10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모회사와도 지리적으로 가까워 관리비용, 물류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 등이 충주시 투자를 결정하는 계기가 됐다.

    이시종 지사는 “이차전지는 성장잠재력이 무궁무진한 고부가가치 산업분야로 중원신소재의 대규모 투자가 도내 친환경자동차 산업발전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길형 시장은 “충주가 친환경 자동차 부품 생산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상율 회장은 “중원신소재의 고향은 충주”라며 “앞으로도 직원 모두가 지역과 함께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