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지락에서 낙지까지…서산 웅도 언택트 관광지 100선
    바지락에서 낙지까지…서산 웅도 언택트 관광지 100선
    예산 황새공원, 청양 칠갑산도립공원 포함…유두교는 야경 사진 촬영 명소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7.0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시 대산읍 웅도가 지역관광기관협의회가 발표한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 (서산시 제공: 야경 촬영 명소로 유명한 웅도 유두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 대산읍 웅도가 지역관광기관협의회가 발표한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 (서산시 제공: 야경 촬영 명소로 유명한 웅도 유두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 서산시 대산읍 웅도가 지역관광기관협의회가 발표한 언택트(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 도내에서는 예산군 황새공원과 청양군 칠갑산도립공원이 이름을 올렸다.

    언택트 관광지 100선은 지역관광공사 등이 추천한 명소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야외 관광지, 자체 입장객수 제한을 통해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관광지 등을 기준으로 검토해 선정됐다.

    가로림만에 위치한 웅도는 곰이 웅크리고 앉아 있는 형태와 같다고 해 붙여진 이름으로, 해안선의 길이는 5km, 면적은 1.58㎢인 작은 섬이다.

    하루 2번 바닷길이 열리며, 깡통 열차를 타고 마을을 둘러볼 수도 있다.

    주민 주도로 운영되고 있는 웅도어촌체험마을에서는 지역 특산물인 바지락 캐기를 비롯해 낙지잡이와 망둑어 낚시, 족대 체험도 가능해 가족 단위 관광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웅도 유두교는 해가 지고 가로등에 불이 들어올 때 다리가 물에 잠기는 모습이 아름다워 야경 사진 촬영 명소로도 유명하다.

    시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사람이 많은 실내보다는 친환경적인 관광지가 여행객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웅도뿐만이 아니라 생애주기별 산림휴양복지숲, 가로림만 해양정원 등 새로운 생태관광지를 조성해 서산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생태관광 명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