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강욱 “애잔한 마음이 냉정한 분노로 바뀌는 건, 긴 시간이 필요치 않다”
    최강욱 “애잔한 마음이 냉정한 분노로 바뀌는 건, 긴 시간이 필요치 않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0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0일 법무부 입장문 가안에 관해 왜곡보도한 수구언론을 겨냥, “이 애잔한 마음이 냉정한 분노로 바뀌는 건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며 “늦지 않게 바로잡기를 바란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0일 법무부 입장문 가안에 관해 왜곡보도한 수구언론을 겨냥, “이 애잔한 마음이 냉정한 분노로 바뀌는 건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며 “늦지 않게 바로잡기를 바란다"고 엄중 경고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지난 8일 법무부 입장문 가안을 SNS에 잠깐 올린 것에 대해 수구언론과 야권으로부터 장관의 수사지휘권 관여 등 국정농단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전혀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하며 “특정 의원과의 연관성 등 오보를 지속하며 신용을 훼손한다면,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미리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사실 왜곡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임을 엄중 경고한 것이다.

    의혹에 시달리는 최 대표 역시 10일 가짜언론의 왜곡보도를 지적하며, 하루 속히 바로잡아줄 것을 거듭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백색소음과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하고, 거짓을 추구하며 사실을 버무려 왜곡하는 언론은 이미 언론이 아니다”며 “어떻든 일을 키워보려 하는데 한글 독해력까지 감추며 저렇게 무리하는 걸 보니 다급하긴 한 모양”이라고 혀를 찼다.

    이어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기를 바라는 건 미통당과 그에 합작하는 가짜언론들 및 정치검사들의 희망”이라며 “이미 사실을 인지한 정상언론들은 '검언합동의 정치공작'을 외면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이 애잔한 마음이 냉정한 분노로 바뀌는 건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며 “늦지 않게 바로잡기를 바란다. 다른 걱정 하기에도 시간이 없다”고 몽둥이를 들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