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근 “모든 정의와 도덕을 ‘입과 성기’에 걸쳐놓고 삶과 죽음을 심판하는 나라”
    류근 “모든 정의와 도덕을 ‘입과 성기’에 걸쳐놓고 삶과 죽음을 심판하는 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0 13:3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지나치게 부풀리며 악마화하는 등 왜곡된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지나치게 부풀리며 악마화하는 등 왜곡된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가운데, 고인의 성추행 혐의를 지나치게 부풀리며 악마화하는 등 왜곡된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류근 시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살아서 악마들에게 시달리느니, 죽어서 신에게 심판받길 선택한 건가”라고 고인에게 물었다.

    이어 고인의 성추행 혐의를 ‘호재’라도 만난 듯, 호들갑 떨며 이슈화하려는 일부 페미니스트들의 움직임에 대해 거침 없는 비판을 가했다.

    “인간이 조금 더 줄어든 지구, 입과 성기만 남은 자들끼리 모여서 모든 정의와 도덕을 입과 성기에 걸쳐놓고 삶과 죽음을 심판하는 나라. 그대 잘 가시라. 뒤도 돌아보지 말고 가시라.”

    '입과 성기'만으로 고인의 전체를 재단하려는 편집증적 행태에 서슬퍼런 메스를 들이댄 것이다.

    그리고는 “그대로 인해서 밝았던 날들, 하루아침에 옛날이 되어 버렸다”며 “아, 여기가 마침내 지옥”이라고 소리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y 2020-07-23 19:41:52
    이 나라를 그렇게 만든 최대공로자가 고인이시죠

    레밍 2020-07-17 10:57:39
    기사거리없으면 그냥 있어~
    이것도 기사거리라고 올리냐?
    참 한심한 굿나잇 뉴스 !

    신현수 2020-07-15 02:52:50
    박원순이 딱 입과 성기로 살다 갔네. 훌륭한 비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