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해찬 “(기자의 버르장머리 없는 질문에)…나쁜 자식 같으니라고”
    이해찬 “(기자의 버르장머리 없는 질문에)…나쁜 자식 같으니라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0 17:2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취재기자들에게 “(그 따위 버르장머리 없는 질문을 하다니)…나쁜 자식 같으니라구”라며 아주 거친 반응을 보였다.사진-노컷브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취재기자들에게 “(그 따위 버르장머리 없는 질문을 하다니)…나쁜 자식 같으니라고”라며 아주 거친 반응을 보였다.사진=노컷브이/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기자) 고인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는데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은?
    ▲(이해찬 대표)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질문하다니…그런 버르장머리 없는 질문을) 예의라고 하고 있나? 최소한도로 (할 말, 안 할 말) 가릴 게 있지…나쁜 자식 같으니라구!”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0일 취재기자들에게 이처럼 아주 거친 반응을 보였다. 고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민주당 차원에서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이 나오자, 이 대표는 기자를 노려보더니 “그건 예의가 아니다"라고 잠시 뜸을 들이고는 "나쁜 자식”이라고 호통치듯 욕설을 내뱉은 것이다.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엄숙한 분위기에 아랑곳하지 않고, 철부지처럼 분별 없는 질문을 내던진 기자의 무례함에 잔뜩 화가 치민 이 대표는 어른으로서 호되게 질책하고 나무랐다.

    이에 영국에서 활동 중인 김인수 변호사는 “어른이 사라진 세상에서 오늘 어른을 뵙는다”며 “내 어렸을 적에 뵌 어른”이라고 이 대표의 꾸짖음을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앞서 이 대표는 “고인은 저와는 70년대부터 민주화운을 하면서 40년을 함께 해온 오랜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불모지였던 우리 사회 시민운동을 일궈내시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간 잘 이끌어온 분”이라며 “앞으로도 박 시장의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나라와 서울시를 위해 최대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 관련 동영상
    https://www.facebook.com/seungyong.choi.146/videos/2747103465522230/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민 2020-07-13 19:22:14
    성범죄자를 옹호하는건가? 국민에게 욕하며 호통치는 미친너이 무슨 정치를 한다구 ㅋ

    시민 2020-07-11 11:29:50
    하튼 인간의 기본도 안된것들이 기자랍시고 설치고 다니니 .일단 기자는 따뜻한마음을 가져야 좋은글을 쓸수있습니다. 기본도 안된 나쁜자식같으니라구!

    대전사람 2020-07-11 08:26:06
    기자의 질문이 나오자, 이 대표는 “나쁜 자식”이라며 냅다 호통치듯 욕설을 내뱉은 것이다.
    (동영상을 천천히 보시고 나서 기사를 쓰시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