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우용 “넘치는 악마성에 질려, 당분간 SNS를 쉽니다”
    전우용 “넘치는 악마성에 질려, 당분간 SNS를 쉽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1 12:3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11일 ‘절필(絶筆)’ 선언을 했다.

    이슈마다 특유의 촌철살인으로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그가 SNS 중단을 전격 선언한 것이다.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을 놓고, 성추행 피해 주장만 있고 사실 확인이 안 되어 있는 상태에서도 고인을 사실상 성추행범으로 몰아가며 물어뜯는 부조리한 편집광적 현상에 질색한 것으로 보인다.

    〈이슈마다 특유의 촌철살인으로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11일 'SNS 활동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이슈마다 특유의 촌철살인으로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11일 'SNS 활동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며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며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한국 여성의 인권 쟁취와 수호를 위해 고인이 일궈온 역사를 떠올린 것이다.

    그러나 그가 언급한 '남자사람친구'를 몰상식하게 보도한 몰지각한 언론에 대해 “기자 정도 돼서 이런 표현의 의미를 모르진 않았을 텐데, 참 애잔하다. 정말 무식해서 그런 거냐?”라며 혀를 찼다.

    '노동자의 벗'이나 '서민의 벗'을 뜻하는 것으로 은유적으로 구사한 표현을 저속하게 왜곡 보도한 수준 이하의 언론을 겨냥한 반박이다.

    그리고는 “넘치는 악마성에 질려, 당분간 SNS를 쉰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전날 “상처 입은 사자가 죽으면 들쥐떼가 달려들어 그 상처를 물어뜯는다”라는 속담을 들어 편향적인 페미니스트들을 맹비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동훈 2020-07-12 06:10:52
    일말의 연민이나 동정심도 사라지게 만드는 퇴장이다. (ft. 조국 빨///갱///이///개///새///끼)

    감사합니다. 정말 행복합니다.

    지옥으로 떨어져라...

    빨///갱///이 새///끼///들 천벌을 받으리라...

    그동안 너로 인해 수백 수천만이 눈물을 흘렸다...

    지옥으로 떨어져서 그동안 악행들의 죗값을 치르기 간절히 기도한다...

    신동훈 2020-07-12 06:09:39
    기생충 빨갱이 개///새///끼 그 입 닥쳐라...

    시민 2020-07-12 00:31:01
    아래글피해자? 누가? 나 여잔데 이해안되니 시끄럽구요! 그만두지말고 쓰디쓴 보약같은말 내뱉어주세오

    진짜진보 2020-07-11 18:09:30
    본인 딸이 피해자라고 생각하고 전우용 당신이 쓴 글을 읽어 보세요. 글 쓴 사람이 악마라는 것을 알것입니다.
    나머지 모든 여성이라니 ??? 교수라 아니라 완전 정신병자네요.

    2020-07-11 13:37:58
    소위 진보, 역사학자라는 사람이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 있는지. 피해자의 눈물 운운하며 전가의 보도를 쓰던건 본인들 아닌가? 그 위선의 가면이 벗겨지니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