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익 “’2차 피해’는 ‘1차 피해’가 확인되었을 때에나, 쓸 수 있는 말”
    황교익 “’2차 피해’는 ‘1차 피해’가 확인되었을 때에나, 쓸 수 있는 말”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1 13:0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11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발언과 관련, “’2차 피해’는 ‘1차 피해’가 확인되었을 때에나 쓰일 수 있는 말”이라고 바로잡았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11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발언과 관련, “’2차 피해’는 ‘1차 피해’가 확인되었을 때에나 쓸 수 있는 말”이라고 바로잡았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 상황에서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 중 한 분이 '피해 호소인'일 것이다.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이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전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조문한 후 기자들에게 이렇게 밝혔다. 이에 황교익 맛칼럼니스는 11일 심 대표 발언 중 ‘피해 호소인’과 ‘2차 가해’라는 워딩의 문제점을 바로잡고 나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를 쓴 것은 고소인을 ‘약자’로 보이게 하려는 의도”라며 “주장만 있고 사실 확인이 안 되어 있는 상태이고, 자신들도 사안을 충분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럴 경우 ‘고소인’이라 쓰는 게 맞다”며 “(심 대표의 발언은) 정의롭지 못하다”라고 꼬집었다.

    또 “’2차 피해’는 ‘1차 피해’가 확인되었을 때에나 쓸 수 있는 말”이라며 “고소인의 주장만 있었지 그 피해가 확인된 바가 없으므로,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고소인에 대한 피해는 ‘1차 피해’”라고 바로잡았다.

    하지만 “고소인에게 그 어떤 피해도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청안살아 2020-07-14 02:43:24
    맛칼럼니스트는 음식얘기나 하시지요

    시민 2020-07-12 00:26:47
    맞습니다! 지금 고인앞에 두고서 살아있는 인간들에게 인기 얻고싶어 난리들 치는데 어리석네요.

    경기도민 2020-07-11 20:52:20
    황교익 님....훌륭하십니다. 제대로 맛이 나는 말씀들...."맛" 뿐만 아니라 이제 "말 칼럼니스트"로도 존경해 드립니다. 느끼하고 쉰 내가 폴폴 나는 심상정 맛과 차원이 다르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