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근-나신하-허재현 “정의당, 구상유취(口尙乳臭)하고 진보를 참칭하는 족속”
    류근-나신하-허재현 “정의당, 구상유취(口尙乳臭)하고 진보를 참칭하는 족속”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1 21:5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의원들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이 11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 반대와 ‘서울시장(葬)’으로 치르기로 한 결정을 비판하는 등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정의당 의원들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이 11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 반대와 ‘서울시장(葬)’으로 치르기로 한 결정을 비판하는 등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등 초선의원들에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마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 반대와 ‘서울시장(葬)’으로 치르기로 한 결정을 비판하는 등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류근 시인은 11일 이들을 싸잡아 ‘구상유취(口尙乳臭)’라는 사자성어를 동원, “입에서 젖내가 난다”고 깔아뭉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신들 100만명의 정의감과 도덕성보다 나는 박원순의 단 하루가 더 아쉽고 아깝고 안타깝다”며 “정치와 정치질을 구분할 줄 알아야지”라고 냅다 몽둥이부터 찾았다.

    이어 “지금 당신들이 함부로 까불고 흔드는 칼, 애초에 누가 만들어서 쥐여준 것인 줄은 알아야지”라며 “정치를 동아리방에서 하나? 어른까지는 아니어도, 인간도 안 된 것들이 정치는 무슨…”이라고 눈을 부라렸다.

    나신하 KBS 기자는 “진보를 참칭하는 족속, 보수를 참칭하는 족속, 걔들의 민낯이 이처럼 적나라하게 공개 조우할 때가 있었던가 싶다”며 “체온 없는 이데올로기의 용병들이 진보-보수를 참칭하며 같은 방향을 노리고, 안하무인 설치는 꼴을 보게 될 줄은 몰랐다”고 혀를 찼다.

    허재현 〈리포액트〉 기자는 ”정의당을 1년간 관찰해왔는데, 이자들은 실력으로 진보의 주류가 된 게 아닌 게 분명하다”며 “정의당이 진보의 전부가 아니고, '어부 지리 과대 대표'되었다는 걸 대중에게 설명해주기 위해, 정의당에 대한 제 스탠스는 응원이 아니라 검증”이라고 별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연 2020-07-12 17:48:21
    정의당 류호정,정해영 그리고 안철수아 오지마.우리도 너희 오는것 싫어. 진짜 내 세금이 너희한테 가는게ㅈ너무나 아깝다. 빙따리들아

    하루 2020-07-12 00:21:31
    에흐..불쌍하네요.진짜 저질 인간들 표본이네오ㅡ.
    저런인간들 기사좀 크게 계속올려주세욪