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근 “박원순 서울시장…다시는 내 목숨 안에 돌아오지 말아라”
    류근 “박원순 서울시장…다시는 내 목숨 안에 돌아오지 말아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3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승을 떠난 13일, 류근 시인은 아침부터 빈 속에 '혼술'을 하고 말았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승을 떠난 13일, 류근 시인은 초장부터 빈 속에 '혼술'을 하고 말았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이승을 떠났다. 영원한 작별을 고한 것이다.

    이날 류근 시인은 초장부터 ‘혼술’을 하고 말았다. 고인을 떠나 보내며 영이별의 슬픔에 북받쳐 혼자서 술을 마시지 않고는 견딜 수 없어서다.

    그리고는 흑백 사진 한 장과 함께, ‘獨酌(독작)’이라는 시를 썼다. 애통함을 달래기 위해서다. 구구절절 가슴 저미는 글귀로 가득했다.

    헤어질 때 다시 만날 것을 믿는 사람은
    진실로 사랑한 사람이 아니다

    헤어질 때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는 사람은
    진실로 작별과 작별한 사람이 아니다

    진실로 사랑한 사람과 작별할 때에는
    가서 다시는 돌아오지 말라고

    이승과 내생을 다 깨워서
    불러도 돌아보지 않을 사랑을 살아가라고

    눈감고 독하게 버림받는 것이다

    단숨에 결별을 이룩해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아
    다시는 내 목숨 안에 돌아오지 말아라

    혼자 피는 꽃이
    온 나무를 다 불지르고 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