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익 “김재련 변호사, 더 이상 증거 요구하지 않겠다. 그러나 이상한 사건이다”
    황교익 “김재련 변호사, 더 이상 증거 요구하지 않겠다. 그러나 이상한 사건이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2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소인 측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22일 2차 기자회견을 통해 “더 이상 증거를 내놓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고소인 측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22일 2차 기자회견을 통해 “더 이상 증거를 내놓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사진=YTN/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故 박원순 서울시장 고소인 측을 향해 “휴대전화 포렌식으로 확보한 증거를 공개하라”고 줄기차게 요구했던 황교익 맛칼럼니스트가 22일 “더 이상 증거를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 칼럼니스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나올 것 같지가 않아서이고, 고소인 측이 그 어떤 조사에도 응하지 않겠다니 더 이상 논의할 것도 없다”며 “현재로서 분명한 것은 아무도 알지 못하는 ‘이상한 사건’이 벌어졌다는 것밖에 없다”고 뜨악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2차 기자회견에서 고소인 측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가 “더 이상 증거를 내놓지 않겠다”고 공언한 것에 대해 도저히 ‘이해불가’라는 입장을 보인 셈이다.

    그는 “고소인 측이 1차 기자회견에서 증거를 내놓지 않았으면 추가 증거를 내놓으라는 말도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증거 논쟁은 박원순과 고소인 모두에게 아무 도움이 안 된다. 고소인 측이 왜 이런 일을 벌이고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연신 고개를 갸우뚱했다.

    이어 “박원순 성추행 사건은 미투가 아니라, 고소 사건”이라며 “고소인의 얼굴과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재판으로 유-무죄를 따져야 하는데 공소권이 사라졌다”고 일깨웠다.

    “거기서 그냥 끝내도 되는 일이었는데,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증거를 제출하였다. 박원순 발인 날이었다. (하지만) 텔레그램 비밀대화 시도 핸드폰 화면이 증거의 전부였다.”

    그는 “그 정도의 증거만으로 성추행을 확정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고소인 측은 박원순과 고소인 사이에 오간 문자와 사진이 있다고 하였다. 그럼 그것을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이 등장하는 것은 자연스런 일”이라고 상기시켰다.

    하지만 고소인 측은 이날 회견에서 사건을 ‘미투 사건’으로 방향 전환하려는 낌새를 보이는 등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그는 “미투를 한 분에게는 증거를 내놓으라고 하면 안 된다”며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고 증언을 하는 것이므로 그의 증언에 믿음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말 ‘미투 사건’으로 사건의 성격을 다시 설정하겠다면, 이젠 고소인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해야 하는 처지로 바뀌어야 하는 상황이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