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앞으로는 〈조선일보〉가 좋아하는 일, 다시는 하지 않겠다”
    이재명 “앞으로는 〈조선일보〉가 좋아하는 일, 다시는 하지 않겠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25 10: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서울-부산 등 지자체장 무공천 표명으로 곤욕을 치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앞으로는 조선일보가 좋아하는 일은 다시는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최근 서울-부산 등 지자체장 무공천 표명으로 곤욕을 치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앞으로는 조선일보가 좋아하는 일은 다시는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쓸데 없이 길게 말하는 바람에...구차한 변명보다는 어쨌든 잘못한 것 같다. 아니 잘못했다. 잘하겠다."

    최근 서울-부산 등 지자체장 무공천 표명으로 곤욕을 치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납작 엎드린 채 자신의 발언이 신중치 못했음을 쿨하게 깨치고 뉘우쳤다.

    이 경기도지사는 24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 “나는 교조주의자는 아니다. 법으로 정했으니까 무조건 그렇게 해야 한다는 바보는 아니다”며 “원칙적으로 무공천하는 게 맞으나, 필요한 경우 당규를 바꿔 공천하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오늘 황당한 경험을 했다. 조선일보 김광일 논설위원이 갑자기 저를 칭찬하길래 ‘진짜 내가 잘못했구나’ 하는 후회가 들었다”며 “결과적으로는 그들이 너무 좋아해서 제가 이적행위를 한 꼴이 됐다”고 언급, 발언이 경솔했음을 거듭 시인했다.

    이어 “(무공천 발언 후) 약속을 깨는 불경을 범할지언정 적폐의 귀환을 허용할 수 없다고 했더니, ‘전혀 딴 사람처럼 말을 바꾼다’고 하더라”라며 “앞으로는 조선일보가 좋아하는 일은 다시는 하지 않겠다”고 마음에 깊이 새겼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지자체장 공천문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밝혔다.
    “정치는 신의가 중요하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게 원칙이나, 적폐의 귀환을 허용할 수 없으며, 국민에게 석고대죄 수준의 사과와 당규 개정을 통해 공천하면 된다.”

    한편 그는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고수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의 경쟁력을 묻는 질문에 “저는 현장에서 지방행정을 직접 맡고 있어서 성과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반면 국회의원은 국회의 특성상 혼자서 마음대로 못하는 합의체로서의 한계가 불가피하다”고 답변, 나름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2020-07-25 23:41:03
    한동안 눈치는 보며 살겠다?

    없음 2020-07-25 15:57:31
    어이쿠야 지사님이 잘못하셨네. 오늘 기사는 천재적인 말씀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