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주대 “누가 더 부끄러운가? 나는 오히려 홍세화 씨가 부끄럽다”
    김주대 “누가 더 부끄러운가? 나는 오히려 홍세화 씨가 부끄럽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27 12: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대 시인이 27일 “나는 오히려 홍세화 씨가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주대 시인이 27일 “나는 오히려 홍세화 씨가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놀랍구나, 한동훈을 이재용과 엮다니! 팩트에 충실하기보다 윤석열 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기를 바랐듯이 검언유착이 실제로 있었기를 바라고 있다. 그럼 취재를 통해 그걸 밝혀요! 변죽 말고! 이 따위 사설을 쓰는 신문에 변변치 못한 글이나마 얹고 있다는 게 부끄럽다.”

    〈한겨레〉의 기획위원을 지냈던 홍세화 씨가 지난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겨레〉의 사설 「이재용에 한동훈까지, ‘특권층 방어막’ 된 수사심의위」를 소개하며 “놀랍고 또한 부끄럽다”라고 적었다.

    이에 김주대 시인이 27일 “나는 오히려 홍세화 씨가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순한 시민들은 윤 총장이 별장 접대를 받았는지는 정확히 모르고, 한동훈이라는 일개 검사가 검언유착의 주범인지도 정확히는 모른다”며 “그러나 윤석열 별장접대 그 이상의 별장접대들, 한동훈 검언유착 그 이상의 검언유착들을 여태 수도 없이 보아왔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래서 시민들은 별장접대를 받았기를 바란 것이 아니라, 처벌받지 않은 수많은 별장접대들에 분통이 터졌고, 지금도 버젓이 신문의 1면들을 메우고 있는 검언유착의 결과물들에 분노하고 있는 것”이라고 상기시켰다.

    “그 따위 사설 쓰는 신문에 나도 문인화 3년 연재했지만, 나는 오히려 홍세화 씨가 부끄럽다. 홍세화 씨는 혹시 장자연사건 관련, 피고발인 방상훈을 윤석열이 만난 것은 아는지. 한동훈이 언론사 기자와 통화한 것은 팩트라는 걸 아는지…”

    그리고는 “홍세화 씨가 말하는 ‘팩트’가 아니라서 덮일지 몰라도, 졸시(卒詩) 한 편으로 우선 닥친 홍세화 씨의 부끄러움을 덮어나 본다”라며 시 한 수를 올렸다.

    [스승의 사랑법]
    주대야
    술 마이 먹찌 마라라 제발
    몸도 안 조타 카민서
    자아, 한잔 바다라

    한편 홍 씨는 지난 1999년부터 ‘홍세화 칼럼’ 등 〈한겨레〉에 오랫동안 기고해왔고, 진보정당 계열의 정당에 몸담으며 비례대표 국회의원 출마를 한 이력도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희 2020-07-27 14:07:34
    이런 인간들때문에 국정농단이 생기는 거죠.
    한겨레가 잘못한 건 잘못한 거지 뭐 또 감쌀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