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아산 강소특구 지정…"미래 자동차산업 선도"
    천안아산 강소특구 지정…"미래 자동차산업 선도"
    27일 과기부 특구위원회 심의 최종 통과…차세대 배터리 등 3개 분야 집중 육성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7.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자동차 부품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추진해 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가 마침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자료사진: KTX 천안아산역/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도가 자동차 부품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추진해 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가 마침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자료사진: KTX 천안아산역/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가 자동차 부품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추진해 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가 마침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특구위원회의 심의를 최종 통과한 것.

    강소특구는 혁신 역량을 갖춘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 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는 새로운 모델이다.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은 기술 사업화 자금 및 인프라 지원, 세제혜택, 규제 특례 등 행·재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천안아산 강소특구는 KTX 역세권인 천안 불당동과 아산 탕정면 일원, 천안 풍세일반산단 일부 등 총 1.8㎢ 규모다.

    도는 이 지역을 국내 유일 자동차 분야 전문생산기술연구소인 한국자동차연구원을 중심으로 미래형 ICT 융복합 자동차 부품 특화 연구개발특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의 기자회견에 배석한 충남도의회 안장헌 기획경제위원장.
    양승조 지사의 기자회견에 배석한 충남도의회 안장헌 기획경제위원장.

    구체적으로는 ▲차량용 디스플레이‧인포테인먼트 ▲차세대 배터리 소재‧부품 ▲미래형 자동차 융복합 부품 이렇게 3개 분야를 선정,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충남은 그동안 국내 자동차 부품산업을 선도해 왔으나 지속적인 국제 경기 불안과 코로나19 팬데믹에 다른 판매 부진으로 위기에 처한 상황”이라며 “이번 강소특구 지정은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 지사는 미래통합당 이명수 국회의원(아산갑)과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국회의원(아산을), 문진석 국회의원(천안갑), 이정문 국회의원(천안병) 등을 비롯해 자리에 함께 한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안장헌 의원(민주, 아산4)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