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對언론 반격…"가짜뉴스 언론,. 가련하지만 용서할 수는 없다”
    조국, 對언론 반격…"가짜뉴스 언론,. 가련하지만 용서할 수는 없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29 00: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에 대한 반격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에 대한 반격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에 대한 반격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조 전 법무부 장관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 링크를 올리며 허위내용을 보도한 〈TV조선〉과 〈채널A〉 기자에 대해 “허위 내용을 보도,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을 처벌해달라고 했다”며 경찰청에 고소, 접수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최근 자신과 가족 관련 의혹의 잘못된 보도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선전포고한 상태여서 추후 상황이 주목된다.

    그는 지난 20일 “언론사 상대 반론 및 정정보도는 물론, 작성 기자 개인을 대상으로 한 손해배상 청구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소송의 피고가 된 기자들 중 억울해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다”며 “법조출입기자가 혼자서 자가발전하여 저런 소설 같은 기사를 써내기는 쉽지 않다”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언제나 어린 양들을 앞세워 뒤에서 농간을 부리는 사람들은 따로 있는데, 이른바 ‘몸통들’”이라며 “물론 그렇다고 그 기자들의 책임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몸통이 있다 해서 용인이나 수수방관, 수용 또는 가담의 책임이 없어질 수가 있겠느냐”며 “한 달포 전에 이미 어떤 언론사 기자 둘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구하는 소장을 제출한 대리인으로서 덧붙인다”고 상기시켰다.

    그리고는 “가련하지만 용서할 수는 없다”라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보도한 언론과 기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의 불가피성을 거듭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광현(STL) 2020-07-29 08:15:35
    대기자님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