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경영 “언론, 이 도적놈들아! 검사장이 대원군이고 검찰총장이 왕이더냐?”
    최경영 “언론, 이 도적놈들아! 검사장이 대원군이고 검찰총장이 왕이더냐?”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29 23: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영방송 KBS가 29일 '9시 뉴스'를 통해 '수사중단 권고에도 압수수색'이라는 헤드라인으로 이날 벌어진 한동훈 검사와 정진웅 부장검사와의 몸싸움을 편파적으로 보도해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공영방송 KBS가 29일 '9시 뉴스'를 통해 '수사중단 권고에도 압수수색'이라는 헤드라인으로 이날 벌어진 한동훈 검사와 정진웅 부장검사와의 몸싸움을 편파적으로 보도해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평소 원색적이고 거침 없는 표현으로 ‘오도독’ 소리 나게 강한 톤의 비판을 서슴지 않는 최경영 KBS 기자.

    그가 29일에도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아주 강한 톤으로 호통치고 나섰다. 이번에는 언론을 향해서다. 이날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 압수수색 과정에서 돌발한 수사팀장인 서울중앙지검 정진웅 부장검사와의 몸싸움을 한쪽에 치우친 시각으로 다룬 보도행태에 불만을 품었다. 

    특히 공영방송 KBS가 '9시 뉴스'를 통해 '수사중단 권고에도 압수수색'이라는 헤드라인으로 보도한 것에 대해 격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지난주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가 한 검사장에 대해 '수사 중단을 권고'한 점을 어기고 서울중앙지검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을 비판하는 어처구니 없는 보도를 한 것이다.

    이를테면, 수사심의위의 권고를 따르지 않고 서울중앙지검이 압수수색을 한 것 자체가 사법시스템을 크게 어긴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는 한 검사장이 심의위에 참석했을 당시 '독립투사와 순교자 코스프레'로 자신의 입장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한 입장 그대로다.

    이날 KBS 뉴스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차라리 '법원은 압수수색 영장 발부...대검 수사심의위 수사중단 권고 무색'이라는 내용으로 바로잡았어야 했다"며 "공영방송이 편파보도하는 얼치기 노릇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최 기자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언론, 이 도적놈들아!”라고 데시벨 높은 호통부터 들입다 치고 나섰다.

    이어 “대통령이나 대법원장도 법원 압수수색영장에 저런 짓을 하지는 못했을 게다”라며 “이 나라는 검사장이 대원군이고, 검찰총장이 왕이더냐”라고 몽둥이를 들었다. 한 검사장의 경우 법적으로는 공무집행 방해혐의로 그 자리에서 현행범으로 체포 가능한 중대사안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0-07-30 10:37:51
    최경영님의 지적에 격한 공감과 지지를 보냅니다. KBS는 부끄러워 해야 합니다. 수사심의위원회 구성원들이 운석렬이 똘마니들과 그의 지인들을 동원해서 급조한 친인척 종친회 수준이라는 것은 국민들이 잘 알고 있지요. 결과는 이미 다 나와 있다는 것도....국민은 21세기에 와 있는데 아직 19세기를 살아가는 윤석령이 정치검찰의 현주소이지요. KBS법조기자들에게 뿌린 사료가 아직 효과를 보고 있다는 증거......기더기 는 기더기일뿐...

    이정희 2020-07-30 00:21:45
    기자가 제대로 알고 써야지...
    압색영장은 수사심의위 개최전에 받아놓은 겁니다.
    이후 수심심의위에서 수사중단, 기소중단을 권고했으면 지금까지에서처럼 따라야죠.

    제대로 알고 호통을 치던지 호박씨를 까던지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