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혜원 “한동훈, ‘나는 일개 검사가 아니다~’라는 몸부림”
    손혜원 “한동훈, ‘나는 일개 검사가 아니다~’라는 몸부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30 10: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한동훈 검사는 정진웅 수사팀장과 물리적 충돌을 일으킨 원인을 제공한 장본인으로, 이는 명백히 공무집행방해에 해당돼 현행범으로 바로 체포 가능한 상황이었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29일 한동훈 검사는 정진웅 수사팀장과 물리적 충돌을 일으킨 것과 관련, 명백한 공무집행방해에 해당돼 현행범으로 바로 체포 가능한 상황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한동훈 검사가 사건을 맡은 수사팀장의 압수수색을 사실상 방해하는 몸싸움을 벌였다.

    수사팀장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정진웅 부장검사는 29일 압수수색에 앞서 변호인과 통화를 요청한 한 검사에게 사무실 전화를 쓰라고 말했으나, 이를 거부하고 자신의 휴대폰 통화를 고집했고 그 과정에서 비번 입력행위를 하면서 사달이 난 것이다.

    정 부장검사는 이를 증거인멸로 의심해 바로 압수하려 했고, 한 검사는 뺏기지 않으려고 휴대폰을 끝까지 움켜쥐고 있다 보니 물리적 충돌이 불가피하게 일어났다.

    결국 한 검사의 행위는 물리적 충돌을 일으킨 원인을 제공한 장본인으로 오해 받을 소지를 남겼고, 이는 명백히 공무집행방해에 해당돼 현행범으로 바로 체포 가능한 상황이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만약 증거인멸시도가 아니라면 끝까지 휴대폰 쥐고 있을 이유 없다”라고 의심했다. 손혜원 전 의원은 “’나는 일개 검사가 아니다~’라는 몸부림”이라고 꼬집었다.

    한 검사가 현직 검찰총장의 최측근이라는 점은 자타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지난해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조국수사’를 전면 주도하는 등 이른바 ‘무소불위의 칼’을 휘둘렀던 대한민국의 핵심 검사장이다.

    이런 가운데 연초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좌천된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일개 장관’으로 폄훼하는 등 오만이 하늘을 찌르던 그가 최근 보인 일련의 행태는 사법 정의와 공정을 외치는 검찰의 모습과는 전혀 딴판인 검찰의 일그러진 민낯과 다름 없다.

    검언유착과 관련, 한 검사는 “본인과는 관계 없는 일이고, 녹취록도 없다”며 되레 의혹을 제기한 MBC에 명예훼손혐의로 법적 조치 운운하며 공갈협박하고, 검찰 출석에도 일절 불응으로 일관해오다 압수수색마저 방해하는 비정상적 모습을 연출해냈다.

    ‘독립투사나 순교자 코스프레’에 이어 ‘민주투사나 피해자 코스프레’를 보인 그가 앞으로 새롭게 선보일 코스프레의 주제는 또 무엇이 될지 사뭇 궁금해진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현아 2020-07-30 13:06:31
    일개 전직 국개가 아니라는 입부림.

    정치검사퇴출 2020-07-30 11:52:29
    언론의 생명은 공정한 보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