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한동훈, 대들고 버티면 매를 더 버는 법이다!”
    황희석 “한동훈, 대들고 버티면 매를 더 버는 법이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31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30일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30일 "한동훈 검사는 여전히 부끄러워 하거나 미안해 하지 않는다. 오히려 한 술 더 떠 기고만장이다”라고 후려쳤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대들고 버티면 매를 더 버는 법임을 아직 어려서 모르는 것일까? 아니면 곱게 자라 모르는 것일까? 아니면 둘 다일까?”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30일 ‘검언유착’ 의혹사건의 당사자인 한동훈 검사가 보이는 최근 언행을 두고 이런 질문을 던졌다.

    그는 이날 〈한동훈의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한 검사가 MBC 기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하지만, 한 검사는 여전히 부끄러워 하거나 미안해 하지 않는다. 오히려 한 술 더 떠 기고만장이다”라고 후려쳤다.

    “’내가 누군데 감히 너희들이...’라고 울부짖는 듯한 느낌이다. 아마도 이제까지 자신이 써왔던 음모와 공작과 조작의 수사기법을 너무 잘 아는 사람이라, 그런 수사에 자신이 당할 것 같은 두려움, 그리고 태어나서 이제까지 단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굴욕감에 어쩔 줄을 모르는 것 같다.”

    이어 “기고만장하다가 얼떨결에 MBC 기자의 취재 얘기를 듣고 덜컥 겁이 나 거짓말을 하게 되었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첫 발걸음”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갈수록 늪이다. 똑똑하다는 사람들이 머리 굴리다가, 대체로 자기 꾀에 걸려 넘어지던 것을 자주 보지 않았던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검사장이라고까지 불리던 검찰 간부의 호언장담은 백퍼센트 거짓말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아무리 이런저런 변명과 핑계로 수사를 피하려 해도, 당신이 깊숙이 관여하고 개입했다는 사실은 숨길 수도, 지울 수도 없다”라고 상기시켰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