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근 “괜히 까불다 걸리면...분쇄된다. ‘조국 분쇄기’ 등장!”
    류근 “괜히 까불다 걸리면...분쇄된다. ‘조국 분쇄기’ 등장!”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05 11:4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근 시인은 5일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를 상대로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측이 1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을 보고, 후덜덜 살 떨리는 소름을 느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류근 시인은 5일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를 상대로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측이 1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을 보고, 후덜덜 살 떨리는 소름을 느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민사나 언론중재위 쪽은 저희들이 사건을 위임 받아서 대응하고 있고, 형사고소는 여러 사안들이 있고 가족에 관한 부분들도 있어서 조 장관이 주도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변호인 김칠준 변호사는 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민사 쪽은 변호인단이 맡아서, 형사 쪽은 조 전 장관이 직접 맡아 ‘하나하나 따박따박’ 법적 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류근 시인은 5일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를 상대로 전날 조 전 장관 측이 1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을 보고, 후덜덜 살 떨리는 소름을 느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첫번째 손배소송 제기. 나는 절대로 조 전 장관님에게 까불지 말아야지”라며 “괜히 까불다 걸리면... 분쇄된다. 이른바 ‘조국 분쇄기’ 등장!”이라고 표현했다.

    그리고는 “하나하나 따박따박 넣어주세요. 하나하나 따박따박 갈아드립니다! 후덜덜~ ㅎㅎ”라며 계속 떨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 2020-08-05 22:32:08
    문영이 분~쉐~기로 갈~~고 시푸다

    정의 2020-08-05 22:30:32
    정문영기자는 피해자 조국을 가해자로 만들었네^^ 그냥 견 시파ㄹ쉐키네

    류근 2020-08-05 12:59:49
    정문영 기자님, 제 페북 글에 관심가져 주시는 건 참으로 고마우나 이렇게 노골적으로 늘 베끼는 기사, 좀 불편하고 괴롭습니다. 선처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