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주서 건축자재 공장→ 폐기물처리업 변경 '주민 분노'
    청주서 건축자재 공장→ 폐기물처리업 변경 '주민 분노'
    청주 가덕·남일면 주민·충북가학고 학부모, 6일 청주시청서 반대 집회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8.0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일대에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서려고 시도하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6일 청주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일대에 폐기물처리시설이 들어서려고 시도하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6일 청주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 청주에서 건축자재 공장으로 승인받은 업체가 폐기물처리 시설로 전환을 시도해 인근 주민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청주시 상당구 가덕·남일면 주민대책위원회와 충북과학고 학부모 등 100명은 6일 청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주시에 ‘폐기물처리시설’ 불허를 촉구했다.

    이들은 “폐기물처리시설 위치는 무심천 발원지며 근처에 청주운전면허시험장, 농협연수원, 단재교육원, 충북과학고 등이 있는 지역”이라며 “지역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을 배출하는 폐기물처리시설 허가는 절대 불가하다”고 밝혔다.

    청주시에 따르면 가덕면의 A업체는 지난 5월 26일 시에 폐기물처리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A업체는 당초 표면가공 목재 및 특정 목적용 제제목 제조업으로 사업승인을 받았다. 이후 폐기물중간재활용을 위주로한 폐기물처리시설로 변경을 시도하는 중이다.

    사실을 접한 주민들은 지난달 ‘폐기물처리시설 불허’ 민원을 시에 접수하고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악취방지시설 보완 등 4차례에 걸쳐 보완을 내렸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관리법 등 제반 규정 및 주변지역 환경문제, 주민 반대의견 등을 면밀히 검토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덕면 일대는 몇해 전 충북과학고 앞에 수많은 축사시설이 들어서면서 학부모와 주민들로부터 강한 반발을 샀고 허가 문제와 관련된 소송이 진행되는 등 갈등을 빚고 잇는 지역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