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재현 “〈경향신문〉...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저품격 신문"
    허재현 “〈경향신문〉...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저품격 신문"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06 17:0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동 화백 ‘가짜미투’ 기사 삭제 파동과 관련, 후폭풍이 예상보다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박재동 화백 ‘가짜미투’ 기사 삭제 파동과 관련, 후폭풍이 예상보다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박재동 화백 ‘가짜미투’ 기사 삭제 파동과 관련, 후폭풍이 예상보다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해당 기자를 취재, 보도한 강진구 기자를 사내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것으로 알려지자 촛불시민은 물론 전-현직 타사 언론인들까지 가세해 언론자유 탄압을 항의하며 〈경향신문〉 경영진을 압박하는 현상마저 벌이지는 분위기다.

    김신애 사회활동가는 6일 김석종 사장과 안호기 편집국장 및 유희곤 독실위원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고는, “빠른 답이 없을 경우 국제언론단체들과 국제언론매체에 이 사건을 알리겠다”고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또 행동탐사전문 〈리포액트〉의 허재현 기자는 독실위원장(경향신문 노조 산하의 독립언론실천위원회)인 유희곤 기자를 콕 집어, “강진구 기자를 감히 유희곤 따위가 징계해? 토악질이 나온다”며 냅다 화장실부터 찾았다.

    그는 “진혜원 검사를 취재를 빙자해 겁박한 듯한 녹취록은 온 국민이 다 읽었다”며, ’상부에 저한테 전화왔다고 보고하세요. 그러면 알 겁니다’라는 유 기자의 발언을 상기시켰다.

    이어 “명백히 경향신문의 품위를 떨어뜨리는 발언으로, 이거야 말로 징계감”이라며 “나는 한번도 이런 겁박성 취재를 한 적이 없어, 어떻게 경향신문 구성원들이 저걸 그냥 이해하고 감싸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소리쳤다.

    그는 "유희곤은 기자의 자격이 없다. 수많은 검찰발 받아쓰기 오보를 저질러놓고 아직까지 아무런 책임을 안 지고 있다"며 "한국기자협회야 말로 유희곤을 징계해야 한다"고 후려갈겼다.

    특히 "기자는 미투의 편에도, 미투 반대 편에도 서면 안 된다"며 "오로지 진실추구의 편에 서야 하고, 기자에게 페미니즘은 해석의 대상이지, 맹신의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이미 경향신문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 뒤다”라며 “이젠 상상이 아니라 행동해야 할 때다. 시민 사회가 나서, 경향신문 취재 및 기고 거부 선언을 하자”고 공동 참여를 외쳤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곤아! 2020-08-08 09:05:55
    난 네이버 뉴스스탠드도 경향, 한겨레, 미디어오늘 날리고, 오마이, 뉴스타파, 시사인,MBC 만 올려놨다. 굿모닝 충청은 올릴수가 없네

    참언론 2020-08-06 18:15:50
    정문영 기자님 굿모닝충청 격차게 지지합니다..

    불량연권 2020-08-06 18:07:48
    멋지다 허재현, 정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