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면 붕괴’ 충주 산척 다릿재 2.3km구간 전면통제
    ‘사면 붕괴’ 충주 산척 다릿재 2.3km구간 전면통제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8.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호우로 사면 붕괴 피해가 발생한 산척면 송강리 군도 33호선(옛 38번 국도) 2.3㎞가 전면 통제된다. 사진=독자제보/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집중호우로 사면 붕괴 피해가 발생한 산척면 송강리 군도 33호선(옛 38번 국도) 2.3㎞가 전면 통제된다. 사진=독자제보/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집중호우로 사면 붕괴 피해가 발생한 충북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 다릿재(옛 38번 국도) 2.3㎞ 구간이 전면 통제된다.

    시는 지난 2일 이 구간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사면붕괴 피해가 발생해 복구 완료시까지 전면 통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구간은 산척면 송강리 주민과 제천시 백운면 원월리 주민이 주로 이용하는 2차선 도로다.

    이에 따라 산척면 송강리 성불사 인근 주민들은 이 도로 대신 대소강마을로 우회하고 제천시 백운면 원월리 주민들은 38번 국도로 우회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현재 다릿재 도로 유실구간 5개소 중 4개소의 응급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사면 높이가 30m 이상 되는 붕괴구간은 복구 기간이 상당부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