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인사가 만사! 맞다. 이제 '윤석열 사단'은 없다!"
    추미애 "인사가 만사! 맞다. 이제 '윤석열 사단'은 없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8일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 애초 특정라인• 특정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었다"라고 일축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전날 단행된 고위직 검사 인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았다며 일각에서는 '윤석열 라인 학살'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인사권자인 추 법무부 장관은 8일 "인사가 만사!  맞다"라며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 애초 특정라인• 특정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었다"라고 일축했다.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특정 학맥이나 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며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의외의 인사가 관점이 아니라, 묵묵히 전문성을 닦고 상하의 신망을 쌓은 분들이 발탁된 것"이라고 공명정대한 인사였음을 거듭 밝혔다.

    이어 자신의 인사 원칙을 네 가지로 간추려 천명했다.

    "검사장 승진인사원칙은 첫째 검찰개혁의지를 펼칠 수 있는 인사여야 하고, 검찰 내 요직을 독식해온 특수 공안통에서 형사공판부 중용으로 조직내 균형을 맞추어야 하며, 또 출신지역을 골고루 안배하고, 우수여성검사에게도 지속적으로 승진기회를 준다는 원칙에 따라 인사가 이루어진 것이다."

    그리고는 "인사의 메세지는 앞으로도 아무런 줄이 없어도, 묵묵히 일하는 대다수의  검사들에게 희망과 격려를 드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공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