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용담댐 방류…하류인 충북 영동지역 300여명 대피
전북 용담댐 방류…하류인 충북 영동지역 300여명 대피
용담댐 8일 초당 2900t 방류…금강 하류인 양산·양강·심천면 하천 범람 위기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8.08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집중호우로 전북 진안군의 용담댐이 방류량을 늘리자 하류인 충북 영동군 일부지역이 침수돼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사진=KBS뉴스 캡처/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8일 집중호우로 전북 진안군의 용담댐이 방류량을 늘리자 하류인 충북 영동군 일부지역이 침수돼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사진=KBS뉴스 캡처/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집중호우로 전북 진안군의 용담댐이 방류량을 늘리자 하류인 충북 영동군 주민 3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8일 영동군에 따르면 용담댐이 홍수조절을 위해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초당 2900t을 방류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하류인 영동군 양산·양강·심천면 마을 일부가 물에 잠기며 주민 329명이 긴급 대피했다. 

마을별로 양산면 송호·봉곡·가선·수두리 146명, 양강면 구강·청남·두평·외마포 165명, 심천면 명천·고당1리 18명 등이며 마을회관, 초등학교, 교회, 경로당 등으로 피신했다. 

또한 양산면, 양강면 등 일대가 물에 잠기며 송호리, 봉곡리, 구강리, 두평리 일대 전력 설비가 침수돼 전기도 끊겼다.

앞서 영동지역에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179.3mm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