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주 중학동장·당진 신평면장 주민 손으로 뽑는다
    공주 중학동장·당진 신평면장 주민 손으로 뽑는다
    양승조 충남지사, 10일 실국원장회의서 ‘개방형 읍·면·동장제’ 계획 밝혀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8.1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10일 실국원장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개방형 읍면동장제' 시범사업 추진 계획을 소개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10일 실국원장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개방형 읍면동장제' 시범사업 추진 계획을 소개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개방형 읍·면·동장제’를 추진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0일 오전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읍·면·동장을 개방형 직위로 지정·운영해 주민주권 강화와 참여 욕구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도는 우선 공주시 중학동과 당진시 신평면 두 곳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달 중 동장과 면장을 공개 모집하고 내년 1월까지 임명을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임기는 2년이다.

    양 지사는 “역량과 열정 있는 주민이 읍·면·동장 채용절차에 응시할 수 있도록 홍보를 부탁드린다”며 “임용된 읍·면·동장이 업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교육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세종시는 주민 추천을 받아 지난해 1월 정기 인사에서 읍·면·동장을 임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