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선 “갑툭튀 전 남편? 썸씽? 사진협박? 체게바라 환생한 줄…”
    김부선 “갑툭튀 전 남편? 썸씽? 사진협박? 체게바라 환생한 줄…”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11 20: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부선 씨는 11일 “내 세번째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부터 공개하라”는 소설가 공지영 씨의 요구에 어안이 벙벙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배우 김부선 씨는 11일 “내 세번째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부터 공개하라”는 소설가 공지영 씨의 요구에 어안이 벙벙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배우 김부선 씨는 11일 “내 세번째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부터 공개하라”는 소설가 공지영 씨의 요구에 어안이 벙벙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그는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다음과 같이 적었다.
    “갑툭튀 전 남편? 썸씽? 사진협박? 체게바라 환생한 줄…이 글들이 협박인가요?”

    공 작가의 요구를 ‘갑자기 툭 튀어나온 전 남편’이 무엇이고, '썸씽'은 무엇이며, '사진협박'은 또 무슨 소리인지 “난데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를테면, 공 작가가 또 특유의 '소설'을 창작해내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글쟁이들은 사실도 허구로, 허구도 사실처럼 아주 그럴싸하게 재주를 부린다"며 "무지한 대중들은 그들의 거짓말 잔치에 초대되고, 여지없이 글쟁이 거짓말에 놀아난다"고 밝혔다.

    그는 “(강용석) 변호사가 구속됐는데 상의할 사람 하나 없고, 몇 달 만에 (공 작가에게) 전화했는데 받지도 않다가, 결국 이재명 (경기도지사) 형사고소 취소까지 하게 된 것”이라며, 그간 겪은 말못할 자신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끝까지 도와줄 것이라 했었는데, 그래서 모든 거 다 믿고 의지했는데 아무도 없고, 다들 일상으로 돌아가는데…ㅜㅜ”라며 “처음부터 조직적으로 날 우롱하고 녹취 사방팔방 다 돌리고, 낄낄대고 그러고도 당신만 피해자라느니”라고 넋두리처럼 늘어놓았다.

    사실 당시 일부 유출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공 작가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부위 특징에 관한 발언을 유도하거나 은밀한 내용을 흘리도록 충동질한 구석이 적지 않게 확인됐다.

    또 “’경찰서 가서 고생했으니 된 거 아니냐’로 나오면, 내가 고소한 것도 아니고 내가 타인 사생활을 퍼트리지도 않았는데도 그저 ‘미안하고 죄송합니다’만 입에 달고 살았다”며 “죄송한 건 그녀임에도 체면 때문에 내 딸에게 사과 한번 못한다는데, 체면이 그리 중하냐”고 물었다.

    그리고는 “그녀답지 않다. 그 좋아하는 트윗이나 페북에 녹취유출 건으로 사과 한마디만 해달라. 딱 한번 카톡 보낸 게 전부였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공 작가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새벽마다 (김 씨가)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며 김 씨로부터 당한 고통이 적잖은 스트레스였다고 밝혔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베로까냐 2020-08-12 13:32:23
    저기요...저건 누가봐도 공지영이 소설쓰는구만 베로니...님 페미도 적당히 하셔야 인정 받지 집착하는순간 인정 못받아요

    베로니까 2020-08-12 06:39:54
    김부선씨는입조심하세요.남의직업을글쟁이라고 덮어씌우는것 나도모욕으로느껴집니다.모든 직업은 귀한것이고 글쓰는것존경합니다.제발 머츄어드하게 사시요.공지영님도 신경끊으시고요.득이 안됩니딘.진흙탕뿐
    머를위한 싸움이죠.공지영님만 당합니다.손 씻으셔요.김부선님은 연기좋던데 연기하셔요.그리고 싸움끄읏징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