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선 “공지영 ‘음란사진'…’협박과 요청’, 그리고 공지영의 선택적 정의”
    김부선 “공지영 ‘음란사진'…’협박과 요청’, 그리고 공지영의 선택적 정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8.1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부선 씨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소설가 공지영 씨를 향해 ‘협박’과 ‘요청’이라는 낱말을 언급하며,
    〈배우 김부선 씨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소설가 공지영 씨를 향해 ‘협박’과 ‘요청’이라는 낱말을 언급하며, "(단어를) 선택적으로 정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내 전 남편이 어떤 여배우와 썸씽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특히 그녀가 내 전 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왔던 것이 거의 일년 전이었고, 전 남편 사이에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녹음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

    소설가 공지영 작가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배우 김부선 씨로부터 협박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협박의 소재는 ‘음란사진’이다.

    이에 김 씨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협박’과 ‘요청’이라는 낱말을 언급하며, 공 작가가 "(단어를) 선택적으로 정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공 작가가 주장하듯 ‘음란사진으로 협박’하기는커녕, 자신과의 통화를 몰래 녹취해 이를 다시 SNS에 몰래 유포시킨 공 작가에게 정식으로 ‘사과하라는 요청’이었다는 반론을 내놓았다.

    그는 먼저 공 작가에게 “마치 방귀뀐 사람이 소리소리 지르고 있다”며 “그래 방귀 뀌어서 미안하다.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고, 가슴이 너무 시리고 마음이 너무 아파 2년째 실어증을 앓고 있다. 부끄럽고 부끄럽다”라고 말했다.

    “2020. 1. 17. (공 작가가) 협박(?) 했다는 내용은 이렇다. ‘선택적 정의’…누굴 두고 말하는 건지 깊은 성찰하시길 바래요, 기도하신다는 식상한 그런 거 말 말고. 샘은 김부선과 이미소라는 모녀에게, 세상의 편견에도 나름 당당하고 꿋꿋하게 살아온 우리 모녀에게 결과적으로 어떤 가해를 했는지 아시나요…? 모르시겠죠.”

    그는 공 작가가 통화 녹취록 파일 유출로 사회적으로 매장당하다시피 했던 과거의 악몽을 떠올렸다.
    “샘은 회복 못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미소 입국하여 샘 녹취 유출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하여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합니다.”

    공 작가가 의심하둣 ‘음란사진’을 이용한 협박이 아니라 자신과 딸에게 제대로 사과하라는 요청이었다는 주장이다.

    이어 숨을 고른 뒤, “그런 짓 하는 거, 진짜 휴~양아치예요!”라며 “저는 그랬어요. 행여 샘이 자칫 단점이 될 수 있는 그 어떤 말들을 그 누구에게도 지금까지 한마디 한 적이 없어요…그게 사람에 대한 예의”라고 일깨웠다.

    그는 “저와 내 딸은 지독한 피해자”라며 “(녹취파일 유출자로 지목한) 이창윤을 고소했다는 사건번호와 고소결과를 증거로 제시하라”며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그리고는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과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주세요. 그게 공지영 답습니다”라며 “미소도 저도 한창 왕성하게 일해야 하는데 숨도 못 쉬고 죄인처럼 숨어 지내고… 정말 돌겠다고요”라고 핏대를 올렸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